오후 9시까지 확진자, 전주의 1.12배
14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6만명에 가까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5만9천790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동시간대 집계치(11만6천30명)보다 5만6천240명 줄면서 절반 수준을 기록했다.

통상 일요일에는 진단 검사 건수가 줄면서 확진자 수가 적게 집계된다.

1주일 전인 지난 7일(5만3천477명)과 비교하면 1.12배, 2주일 전인 지난달 31일(4만2천883명)보다는 1.39배다.

지난달 1주일 단위로 확진자 수가 두 배가량으로 느는 '더블링' 현상이 나타났던 것에 비하면 증가폭이 줄었지만 휴가철과 폭우 등의 영향으로 검사량 자체가 감소했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올해 여름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없이 맞는 휴가철로 이동량이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을 보이고 있고, 코로나19에 대한 인식 변화 등으로 인해 이번 재유행이 정점 이후에도 길게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2만7천3명(45.2%), 비수도권에서 3만2천787명(54.8%) 나왔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