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을 비롯한 중부지역에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9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진흥아파트 앞 서초대로에 침수로 고립된 차량들이 엉켜있다. 사진=뉴스1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역에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9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진흥아파트 앞 서초대로에 침수로 고립된 차량들이 엉켜있다. 사진=뉴스1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10일 한국 손해보험사가 중부지방 집중호우로 인한 손실은 관리 가능한 수준일 것이라고 평가했다.

S&P는 먼저 "수도권에 내린 집중호우와 일부 지역의 침수 피해로 손해보험사에 대한 보험금 청구가 증가할 것"이라며 "보험금 청구는 주로 자동차보험 부문에서 발생하겠지만 침수 피해로 인해 일반 손해보험금 청구도 늘어날 수 있다"고 진단했다.

다만 S&P는 "신용등급을 부여하는 손해보험사( · · · )는 효율적인 재보험 활용으로 순손해액을 제한할 수 있다"며 "상반기 손해율 관리도 잘 되어있어 세전 이익 대비 예상 손실 규모는 관리 가능한 수준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S&P는 재보험사인 에 대해서 "폭우 관련 보험금 청구 규모가 아직 확정되지 않았으나 수익을 활용해 흡수 가능한 수준으로 예상한다"며 "코리안리는 초과손실 재재보험을 통해 최대 손실 한도를 설정해 두고 있다"고 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