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조선 ‘빅3’가 지난해부터 이어진 수주 호황에도 적자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조선 3사는 올해 들어 7개월 만에 올해 수주 목표치의 평균 90%를 달성했다. 하지만 2분기 영업이익을 낸 곳은 한 곳도 없었다. 과거 조선업 장기 불황에 따른 저가 수주의 여파다. 후판(두께 6㎜ 이상의 두꺼운 철판) 가격이 오른 것도 조선 업체들의 수익성에 악영향을 주고 있다.
'수주 싹쓸이' K조선…"손에 쥔 돈은 없네"
또 일제히 적자 낸 조선사
31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올 2분기 매출 4조1886억원, 영업손실 2651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선박 건조물량이 늘어나면서 전분기 대비 7.2%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전분기(-3963억원)에 이어 적자를 냈다. 후판 가격 등 일회성 비용을 제외하면 BEP(손익분기점) 수준이라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삼성중공업은 2분기 매출 1조4262억원, 영업손실 2558억원을 냈다. 매출은 전분기 대비 3.9% 줄었고, 영업손실은 169.5% 늘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후 설계 단계였던 러시아 프로젝트들의 생산 착수가 지연되면서 매출 차질이 발생했다. 영업손실은 후판 가격 상승에 따른 원가 인상분 1800억원을 손실 충당금으로 반영한 결과다. 다만 회사 측은 2분기 세전이익이 321억원으로, 2017년 3분기 후 19분기 만에 흑자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1분기 4701억원의 영업손실을 낸 대우조선해양의 2분기 실적은 안갯속이다. 시장에선 당초 대우조선이 올 1분기보다 대폭 개선된 750억원가량의 영업손실을 낼 것으로 추정했다. 하지만 51일간에 걸친 하청노조의 파업으로 8165억원에 달하는 매출 손실을 보면서 이보다 실적이 더 악화했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선박 수주는 목표치 채우기도
영국의 조선·해운 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국내 조선업체는 올 상반기 994만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를 수주하며, 중국(926만CGT)을 누르고 1위에 올라섰다. 상반기 수주 1위는 2018년 이후 4년 만이다.

조선 3사는 이달 중순까지 305억달러의 수주 실적을 올려 연간 합산 수주 목표(351억4000만달러)의 86.8%를 달성했다. 한국조선해양은 177억7000만달러를 수주해 올해 목표치(174억4000만달러)를 7개월 만에 넘어섰다. 같은 기간 삼성중공업은 목표액 88억달러의 71.6%에 달하는 63억달러, 대우조선은 목표액 89억달러의 72.2%에 이르는 64억3000만달러를 수주했다. 이미 2.5~3년간의 건조 물량을 확보했다는 것이 조선 업체들의 공통된 설명이다.

이 같은 수주가 실적에 반영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할 전망이다. 수주 후 설계부터 건조, 인도까지 2년이 걸리기 때문이다. 이 기간 조선사는 건조 진행률에 따라 건조 대금을 나눠 받고, 실적 반영은 최종 인도 후에 계산된다. 올 하반기부터는 2020년 하반기부터 수주한 물량이 실적에 본격 반영된다.

업계에선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이 선수금 환급보증(RG) 발급을 앞세워 저가 출혈경쟁이 재발하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RG는 조선사가 선박을 제때 건조하지 못하거나 파산했을 경우 선주로부터 받은 선수금을 은행이 대신 물어주는 지급보증을 뜻한다. 선주는 은행의 RG 발급을 확인한 뒤 대금 지급을 시작한다. RG를 받지 못하면 신규 수주가 불가능하다.

산은은 전임 이동걸 회장 때부터 수익성이 일정 수준 이하인 수주의 경우 RG 발급을 중단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세부 방안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