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여름철 최대치 이미 경신…정부 예상 올해 최대 전망 시기는 8월 둘째주
무더위에 최대 전력수요 9만1천938MW, 역대 2위…예상보다 한달 빨라(종합)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6일 최대 전력수요가 지난해 여름철 최대치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역대 최악의 폭염으로 기록된 2018년 여름철 이후 두 번째로 높은 것이다.

전력거래소는 이날 오후 6시 기준 최대 전력수요가 9만1천938MW(메가와트)로 지난해 7월 27일 오후 6시의 9만1천141MW를 797MW 초과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내달 둘째 주로 예상했던 올여름 최대 전력수요 기준 전망도 한 달이나 빠르게 넘어섰다.

최근 산업통상자원부는 내달 둘째 주 최대 전력 수요가 9만1천700~9만5천700MW에 달해 올여름 전력 수요가 가장 집중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한 달을 남겨두고 이미 전망치의 하한선을 238MW나 웃돈 것이다.

이날 최대 전력수요는 역대 2위 기록이다.

전국에 기록적 폭염이 강타한 2018년 7월 24일의 9만2천478MW 다음으로 컸다.

전력거래소는 "최근 북상한 제4호 태풍 '에어리'의 영향으로 고온다습한 기류가 한반도로 지속 유입되면서 서울 최고기온이 33.3도까지 오르는 등 전국적인 폭염특보와 불쾌 지수 상승으로 전력수요가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이날 오후 6시 예비전력은 8천21MW에 그쳤고, 공급예비율은 8.7%를 보였다.

공급예비율은 당일 전력 공급능력에서 최대전력을 뺀 공급예비력을 다시 최대전력으로 나눈 비율이다.

공급예비율이 낮아질수록 전력수급 불안감이 커지게 된다.

통상 10% 이상은 돼야 비상 상황 등에 대비해 안정적 전력공급이 가능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전력거래소는 "올 여름철은 전력예비율이 최저 5.4%에 그치는 등 상황이 녹록지 않을 전망"이라며 "정부 및 전력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 체제를 유지하고 기업체의 자발적 수요 감축 등을 통해 국민 생활에 불편이 없도록 안정적인 전력 공급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무더위에 최대 전력수요 9만1천938MW, 역대 2위…예상보다 한달 빨라(종합)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