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C인삼공사, 피부 미생물 개선하는 '홍삼조성물' 개발
KGC인삼공사는 피부에 존재하는 유해균의 생장은 억제하고 유익균의 생장은 촉진시키는 '홍삼조성물'을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KGC인삼공사 R&D본부와 육순홍·이기용 고려대학교 약학대학 교수팀은 홍삼조성물이 유해균주로 알려진 여드름균 등의 생장은 억제하고, 보습기능을 조절하는 유익균주인 표피포도상구균 등의 생장은 촉진시키는 데 효과적이라는 것을 확인했다.

회사에 따르면 피부 유해균은 줄이고 유익균만 선택적으로 생장시키는 홍삼조성물이 과학적으로 입증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생물의 불균형한 상태를 정상상태로 되돌린다는 것을 확인한 것으로, 회사 측은 이를 통해 피부의 자생 능력을 활성화하고 피부 노화방지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GC인삼공사는 정관장 동인비의 대표제품인 '자생 원액에센스'와 '자생 크림'에 해당 홍삼조성물을 적용하고 국내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나우석 KGC인삼공사 화장품사업센터장은 "홍삼조성물이 피부 유익균만 선택적으로 증식시킨다는 점을 세포실험은 물론 인체적용시험을 통해 확인했다"며 "홍삼조성물이 피부 마이크로바이옴 항상성 유지에 효과가 있다는 점을 밝혔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김예원기자 yen88@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