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산업은행, 중소벤처기업 구조개선 지원에 '맞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은 30일 산업은행과 서울 목동 중소기업유통센터에서 '선제적 자율구조개선 프로그램' 업무협약을 맺었다.

선제적 자율구조개선 프로그램은 중진공이 금융기관과 협력해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벤처기업의 구조개선 절차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중진공과 산업은행은 ▲ 선제적 구조개선 지원기업 발굴 ▲ 경영개선계획 수립·이행 지원 ▲ 사업전환, 신사업 진출 등 사업구조개선 지원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지원 대상은 업력 3년 이상 중소벤처기업으로 신용 공여액 합계가 150억원 미만인 곳이다.

특허 등 산업재산권을 보유한 곳이거나 신기술·녹색기술 인증기업 등 혁신형 중소기업은 우대한다.

최학수 중진공 혁신성장본부장은 "산업은행과의 이번 업무협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 대외환경 변화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