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호식 포레 대표
최호식 포레 대표
“‘음쓰’를 착한 소비와 연계해 마케팅합니다”

최호식 포레 대표는 20년 넘게 음쓰(음식물 쓰레기) 처리기를 연구개발해왔다. 그래서 음쓰 처리기 장인으로 불린다.

최 대표는 최근 선보인 전자동 음식물 AI 로봇처리기 ‘에콥’의 마케팅을 위해 착한 소비 트렌드를 선택했다. 그는 에콥을 통해 ‘착한 소비 생태계’를 만들자고 제안한다.

최 대표는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대우정보시스템 기획실, 엠에이컴 마케팅본부장 등을 거쳐 음식물 쓰레기 처리기 기업인 에코포유, 스마트카라, 포레 등을 잇달아 창업했다.
Q: 음쓰 처리기 시장은
A: 가정용 음식물 쓰레기 처리기 시장 규모가 올해 약 6000억원, 내년 1조원으로 예상된다. 보급률이 올해 기준 3% 수준이라서 성장잠재력이 큰 시장이다.

소비자 대상 조사 결과를 보면 음식물 쓰레기 처리기는 의류건조기, 의류관리기, 안마의자 등과 함께 향후 시장 확대가 예상되는 생활건강가전이다.

음식물 쓰레기가 전세계적으로 공통된 사회문제인 만큼 해외 시장 잠재력도 상당히 크다.
Q: 에콥을 소개하면
A: 현재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제품들은 공통적으로 음식물 쓰레기 감량률(80% 내외), 탈취, 저소음(25㏈ 내외) 등을 소구 포인트로 삼고 있다. 에콥은 여기에 더해 전자동 AI, 모바일 IoT, 에코포인트 등을 차별화 포인트로 내세운다.

전자동 AI는 ‘알아서 다 해주는 로봇처리기’라는 의미다. 모바일 IoT는 ‘내 손안에서 제어하고 모니터링할 수 있는 로봇처리기’를 뜻한다. 전자동 AI와 모바일 IoT를 통해 에콥은 차세대 음식물 쓰레기 처리기를 지향한다.

에코포인트는 음식물 쓰레기를 감량한 만큼 자동으로 앱에 적립되는 포인트로 주기적으로 구매가 필요한 탈취필터를 구매할 때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음쓰'를 착한 소비와 연계해 마케팅합니다"
Q: 착한 소비 생태계는
A: 에콥의 마케팅을 위해 ‘착한 소비, 에콥하세요!’라는 메시지를 만들었다. 제품(에콥)-앱(에콥앱)-몰(에콥몰)로 이어지는 착한 소비 순환 구조를 구현하자는 것이다.

제품(에콥)으로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면 줄인 만큼 앱(에콥앱)에 포인트(에코포인트)가 적립된다. 이 포인트를 착한 소비 플랫폼(에콥몰)에서 현금처럼 사용함으로써 착한 소비 순환 구조가 완성된다.

에콥의 디스플레이를 통해 음식물 쓰레기 배출량과 줄인 양, 탄소저감량 등을 확인할 수 있는 “보여주는 친환경”을 구현했다 그것을 앱에서도 볼 수 있다. 그래서 사용자는 환경을 위해 좋은 일을 했다는 사실을 자주, 손쉽게 느끼게 해준다.
Q: 지자체 시범사업은
A: 100세대 규모로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100세대가 에콥을 사용하면 음식품 쓰레기 배출량이 연 29톤에서 7톤으로 줄어든다. 그 결과 탄소배출량이 49톤에서 22톤으로 감축된다.

지자체는 100세대의 음식물쓰레기 처리비용 연 330만원을 절감할 수 있다. 지자체 시범사업을 성공시키고, 그 결과를 토대로 더 많은 사람이 에콥을 사용해 음식물 쓰레기 줄이기에 동참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 Interviewer 한 마디
최호식 대표는 “마케터는 주변의 모든 것을 자기 브랜드와 연결시켜 보려는 생각을 끊임없이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최 대표는 “그런 생각을 통해 솔루션이 떠오르면 과감하게 실행하라”고 주문했다. 그는 “실행이 곧 성공을 보장하지는 않는다”며 “여러 번 실패하더라도 그 실패에서 길을 찾게 될 것”이라고 했다.

세상에 쉬운 일이 어디 있겠는가. 실패를 두려워말고 계속해서 도전해야 성공에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다.

장경영 선임기자

마케터를 위한 지식·정보 플랫폼
■ 한경 CMO 인사이트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956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