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가상자산 공정성 회복을 위한 제도 개편이 급 물살을 타고 있는데요.

민간 영역도 이에 맞춰 관련 시스템 개선에 팔을 걷어붙이고 있습니다.

이민재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기자>

일반 투자자는 가상자산이 범죄에 연루됐는지 여부를 알기 어렵습니다.

이렇다 보니 사기나 도난을 당할 확률이 높을 수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가상자산 흐름을 추적하고 출처와 목적지를 식별할 수 있다면 상황은 달라집니다.

[ 백용기 / 체이널리시스 한국 지사장 : 사이버 경찰이라고 보면 됩니다. 신뢰성 있는 데이터를 보고 투자할 수 있도록, 자금 세탁이 많이 발생하면 그쪽은 투자자가 꺼릴 겁니다. 투명한 생태계가 유지될 수 있도록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게 저희 역할입니다. ]

체이널리시스는 다크넷 사이트를 차단함과 동시에 랜섬웨어, 해킹 사건을 막는데 일조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업비트 등 5대 거래소, 수사기관 등과 협업하고 있습니다.

특히 한국은 가상자산 산업이 활발한 국가이기 때문에 사이버 공격의 집중 타깃이 될 수 있다며 예방책을 마련하고 성장을 유도해야 한다는 설명입니다.

[ 조나단 레빈 / 체이널리시스 공동창업자 겸 CSO : 암호화폐는 단순히 통화 뿐 아니라 금융 시스템입니다. 대출도 제공되는 등 금융 인프라 구축되고 있습니다. 큰 비즈니스 기회가 금융 기관과 고객들에게 제공될 수 있습니다. ]

전문가들은 루나·테라 사태로 미국을 비롯한 각국에서 가상자산 제도 개선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며 국내에서도 공공과 민간 영역에서 다양한 시도가 필요하다고 강조합니다.

[ 김규윤 / SK증권 팀장 : 피해자들이 많고 건전한 투자가 아직 이뤄지지 않았고, 아직 과세 정책도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그런 것들이 한 단계 이뤄질 때마다 선진국 못지않게 괜찮은 토양을 가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

한국경제TV 이민재입니다.


이민재기자 tobemj@wowtv.co.kr
"데이터로 범죄 막는다"…코인시장, 신뢰회복 '올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