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가 세계 자동차 부품기업 순위 6위를 탈환했다.

현대모비스는 28일 미국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모티브뉴스'가 발표한 100대 부품사 순위에서 5년만에 6위에 다시 올랐다고 밝혔다.

오토모티브뉴스는 세계 부품사들이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거둔 직전 연도 매출을 기준으로 세계 자동차 부품사 순위를 발표한다.

현대모비스가 전기·자율주행 등 미래차 시장 투자와 연구개발을 확대한 결과로 풀이된다.



현대모비스는 2017년부터 5년 간 유럽·북미·일본 부품사에 이어 7위에 머물렀지만 지난해 전기·자율주행 핵심 부품 수주 확대로 올해 한 계단 상승했다.

세계 자동차 부품사 순위 1위는 독일 보쉬, 2위는 일본 덴소, 3위 독일 ZF, 4위 캐나다 마그나, 5위 일본 아이신 순이다.

지난해 6위였던 독일 콘티넨탈은 8위로 두 계단 내려갔고, 프랑스 포레시아와 독일 헬라가 합병해 출범한 포비아는 현대모비스에 이어 7위에 이름을 올렸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2011년 처음으로 글로벌 톱 10에 입성하며 꾸준히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며 “이제 5위인 아이신과 매출 차이가 44억 달러에 불과해 ‘글로벌 톱 5’라는 중장기 목표에도 근접했다”고 말했다.


강미선기자 msk524@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