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현장 또 멈추나…이번엔 레미콘 총파업 예고
민주노총 산하 화물연대의 총파업에 이어 다음달 수도권 레미콘 운송 차주들이 파업을 예고하면서 건설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레미콘운송노동조합은 레미콘 운송거부(쟁의행위)와 관련한 찬반 투표를 진행한 결과 투표 참여 조합원수(6천556명)의 82.7%가 찬성해 내달 1일부터 전면 파업에 들어가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레미콘운송노조는 현재 운송료를 회당 5만6천원에서 7만1천원으로 1만5천원(약 27%) 인상해줄 것과 요소수 비용 전체를 제조사가 부담해줄 것 등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레미콘 업계는 현재 경유 등 유류대를 제조사가 모두 부담하고 있는 만큼 물가상승률 수준인 5% 인상만 인정하겠다는 입장이다.

레미콘운송노조는 일단 29일부터 제조사와 운송료 인상안을 놓고 협상을 벌일 예정이다. 이달 30일까지 협상이 타결되면 파업을 철회하겠지만 결렬시에는 예정대로 1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갈 것이라는 입장이다.

레미콘 업계는 파업이 현실화하면 수도권에서만 하루 수백억원의 매출 피해가 불가피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또 레미콘 운송 중단이 길어지면 공사 현장의 '셧다운'이 발생할 수도 있어 건설업계가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