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블루수소 생산 탄소포집 액화기술 개발 참여
롯데케미칼은 블루수소 생산을 위한 하이브리드 이산화탄소(CO₂) 포집 액화공정 기술 개발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롯데케미칼은 앞서 지난 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CCU(이산화탄소 포집 및 활용) 분야 국책과제에 참여하는 12개 기관 중 공동연구기관으로 선정됐다.

이번 과제는 '블루수소 생산을 위한 하이브리드식 CO₂ 포집 액화공정의 최적화 및 실증'으로 하루 100t(톤)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포집하고 활용하는 공정을 개발하는 것이다.

총연구비는 335억원 규모(정부지원개발비 195억원)이며, 경기 평택수소특화지구에서 현장 실증을 거친 후 연간 100만t급의 상용화 공정 설계 수행을 통해 기술 내재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블루수소는 CCS 기술을 적용해 생산하는 수소를 말한다.

롯데케미칼은 이번 과제에서 기체분리막 탄소포집 기술을 담당한다.

롯데케미칼이 보유한 기체분리막 CCU 기술을 활용해 블루수소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연소배가스를 대상으로 하는 기술 개발을 진행한다.

또한 액화 공정 중 손실되는 가스에서 CO₂를 재회수하는 부분까지 기술을 확대해 블루수소 생산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롯데케미칼은 지난해 3월 전남 여수 1공장 내에 국내 화학사 최초의 기체분리막 CCU 파일럿 설비를 설치하고 9개월간의 실증 운영을 진행했다.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황진구 대표는 "기체분리막 탄소포집 기술이 이번 과제를 통해 블루수소 생산 현장에서까지 활용되는 것에 의의가 있다"며 "이 기술의 추가 연구를 통해 활용도를 확대함으로써 탄소 중립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