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경제학계 이끈 '큰 산'

"조순학파가 한국 경제성장 이끌어"
"수천년 가난에서 조국을 구하자"
韓 케인스주의 효시…숱한 인재 양성
저서 '경제학원론'은 바이블로 통해
이창용 "진짜 스승" 추경호 "큰 산"

하얀눈썹 '백미' 강직한 '포청천' 별명
노태우정부 경제부총리·한은 총재
서울시장·한나라당 총재까지 변신
정·관계·학계·재계 추모행렬 줄이어
尹대통령, 빈소 찾아 조문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조순 전 경제부총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尹대통령, 빈소 찾아 조문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조순 전 경제부총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조순 전 경제부총리가 23일 별세했다. 향년 94세. 노환으로 최근 서울아산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아왔으나 회복하지 못했다.

한국 경제학계의 거목인 조 전 부총리는 경제부총리, 한국은행 총재, 서울시장을 지내며 정책·행정 분야에서도 큰 족적을 남겼다. 경제학계에선 ‘한국의 케인스’, 관료·정치인으로선 강직한 이미지와 함께 ‘포청천’,하얀 눈썹으로 ‘백미’라는 별칭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이창용 한은 총재가 “제게 가르침을 주신 스승”이라며 애도를 표하는 등 이날 각계에서 고인을 기리는 추모가 이어졌다.
“경제원리는 현실 이해 위한 분석도구”
"가난한 조국을 부강하게" 평생의 화두…'경제학 거목' 조순이 걸어온 길

조 전 부총리는 1928년 강원 강릉에서 태어났다. 경기고와 서울대를 나와 6·25전쟁 당시 육군 통역 장교와 육군사관학교 교관 등으로 군에 복무했다. 6·25전쟁이 끝난 뒤 미국으로 건너가 버클리대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고 1968년 서울대 교수에 임용됐다. ‘조순학파’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경제학계 제자는 헤아릴 수 없이 많다. 정운찬 전 국무총리, 좌승희 전 박정희기념재단 이사장, 김상조 전 공정거래위원장 등이 조순학파의 대표적 인물이다.

1974년 저술하고 이후 제자인 정 전 총리와 수차례 개정판을 펴낸 《경제학원론》은 수십 년간 경제학도들에게 ‘필독서’로 꼽혔다. 조 전 부총리는 경제학원론 서문에서 “경제원리는 공리공담(아무 소용이 없는 헛된 말)이 아니라 현실 사회를 이해하기 위한 분석도구”라고 강조했다.
노태우 경제교사…부총리 발탁
제1회 다산경제학상을 공동 수상한 조순 교수(오른쪽)와 조기준 고려대 교수. 한경 1982년 11월 3일자 보도

제1회 다산경제학상을 공동 수상한 조순 교수(오른쪽)와 조기준 고려대 교수. 한경 1982년 11월 3일자 보도

조 전 부총리는 노태우 전 대통령의 경제교사로 알려져 있다. 육사 교관 시절 인연이 있는 노 전 대통령의 발탁으로 1988년 부총리 겸 경제기획원 장관을 맡았다. 1992년에는 한은 총재에 올랐다.

1995년에는 정치에 입문해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에 당선됐다. 서울시장 취임 전날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가 나 취임식을 사고 현장에서 열기도 했다. 여의도 공원 조성은 그의 치적으로 꼽힌다. 이후 통합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됐지만 김대중·김종필(DJP) 연합에 대항해 이회창 신한국당 총재와 후보 단일화 및 당 대 당 합당에 합의했다. 이후 한나라당 총재 등을 지냈다. 직접 한나라당 당명을 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16대 총선을 한 달여 앞둔 2000년 3월에는 한나라당 공천 탈락에 반발한 중진급 정치인들과 함께 민주국민당을 창당했다. 민주국민당 대표에서 평당원으로 돌아간 뒤에는 사실상 정계에서 은퇴했다. 이후 서울대·명지대 명예교수와 대통령 직속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한반도선진화재단 고문 등을 맡으며 경제계 원로 역할을 했다.
각계서 이어지는 추모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윤 대통령은 당초 참모진을 대신 보낼 예정이었으나, 오후 일정을 마무리한 뒤 직접 조의를 표했다. 한덕수 국무총리,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등도 빈소를 찾았다. 한 총리는 “자주 찾아뵙고 그랬는데 가시니까 정말 서운하다”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한국 경제계와 학계의 큰 산이셨다”고 평가했다. 이창용 총재는 국제결제은행 연차총회 참석차 스위스 출국길에 오르던 중 “한국 경제 발전에 큰 족적을 남긴 분”이라며 애도를 표했다. 조 전 부총리의 애제자로 꼽히는 정 전 총리는 “그분이 안 계셨다면 저 역시 없었다”고 했다.

김형동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고인은 ‘케인스 같은 경제학자가 돼 수천 년 가난을 해소해보겠다’는 뜻으로 경제학의 길을 걸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했다.

조 전 부총리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25일, 장지는 강릉 선영이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남희 씨(92)와 장남 기송, 준, 건, 승주씨가 있다.

임도원/조미현/황정환 기자

■ 조순 전 경제부총리 약력

△강원 강릉 출생
△서울대 상과대 졸업
△미국 버클리대 경제학 박사
△서울대 교수
△초대 한국국제경제학회 회장
△경제기획원 장관 겸 경제부총리
△한국은행 총재
△서울시 초대 민선시장
△민주당 총재
△한나라당 총재
△15대 국회의원
△서울대 명예교수
△한국학중앙연구원 이사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