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미쉐린과 차세대 타이어 공동개발 추진
현대자동차그룹이 글로벌 타이어 제조 업체인 미쉐린과 차세대 타이어 공동개발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17일 남양연구소(경기도 화성시 소재)에서 미쉐린과 '프리미엄 전기차 전용 및 친환경 타이어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업은 차세대 타이어 기술 확보를 목적으로 추진되며 지난 5년간(2017.11월~2022.6월)의 1차 협업에 이어 향후 3년간 진행할 예정이다.

양사는 프리미엄 전기차 전용 차세대 타이어 개발, 탄소 저감을 위한 친환경 타이어 개발, 자율주행 고도화에 필요한 실시간 타이어 모니터링 시스템 등 분야에서 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협업이 전기차 주행거리 확대 및 상품성 향상 과정에서 증가하는 차량 중량 영향에 따라 높은 하중을 견뎌야 하는 타이어의 내구성과 주행·전비 성능을 동시 확보하는 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했다.

아울러 협업을 통해 얻을 경험을 토대로 미래 모빌리티용 타이어 연구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현대차와 미쉐린은 타이어 친환경 소재 적용 비중을 중량 기준 기존 약 20%에서 50% 수준까지 높일 예정이다.

기존 타이어 온도와 공기압 등을 파악하는 수준을 넘어 타이어 마모 정도, 타이어에 가해지는 하중, 도로 마찰 정도 등을 종합적으로 모니터링해 차량 제어 시스템에 활용하기 위한 공동 연구도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전기차 고속 주행 시 발생되는 진동·소음 개선을 통해 운전자의 승차감을 대폭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봉수 현대차그룹 상무는 "이번 미쉐린과의 기술 협력을 통해 양사의 자동차와 타이어 기술 역량을 극대화함으로써 차량 주행 성능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신재근기자 jkluv@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