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전식 정기예금으로
금리 인상기 대비

일정한 주기로
이자 바뀌는 상품
금리 계속 오를 때
수익 늘릴 수 있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올 하반기에도 금리 상승 전망이 유력한 가운데 적용 금리가 주기적으로 변동되는 ‘회전식 정기예금’이 인기를 끌고 있다. 회전식 정기예금은 계약 기간 중 1개월이나 3개월 등 일정한 주기로 예금 금리가 바뀌는 상품이다. 금리 상승기에는 그때그때 오른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기 때문에 이자 수익을 늘릴 수 있다. 한 은행 관계자는 “금리가 계속 오를 때는 초기에 가입한 고정금리 예금자들이 불리해지는 측면이 있다”며 “1개월이나 3개월 단위로 금리를 갈아탈 수 있는 회전식 예금을 눈여겨볼 만하다”고 말했다.
"이자 자동으로 오른대"…증시 떠난 개미, 목돈 싸들고 '우르르'

시중은행들은 다양한 회전식 정기예금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국민은행 ‘국민수퍼정기예금’은 가입자가 이율, 이자 지급, 만기일 등을 직접 설계해 저축할 수 있는 다기능 맞춤식 정기예금이다. ‘고정금리형’이 아닌 ‘단위 기간 금리연동형’을 선택하면 1~6개월 월 단위 또는 30~181일 하루 단위로 이율이 바뀐다. 가입 가능 금액은 100만원 이상이며 최고 금리는 연 1.50%다.

신한은행 ‘Tops 회전 정기예금’은 회전 주기를 1·2·3·4·6·12개월 가운데 선택할 수 있고, 가입 금액은 300만원 이상이다. 기본금리는 회전 주기를 1개월로 선택하면 연 1.25%, 3개월은 연 1.40%를 적용받는다. 이자율은 매 회전 기간 시작일 현재 고시 이율로 새롭게 적용된다.

우리은행 ‘두루두루 정기예금’은 1년 이상 연 단위로 가입할 수 있으며 회전 주기는 1·2·3·6개월이다. 5000만원 이상 가입하면 더 높은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회전 주기가 3개월이라면 5000만원 미만 가입자는 연 1.40%, 5000만원 이상 가입자는 연 1.50%를 적용받는다.

하나은행 ‘3·6·9 정기예금’은 기본적으로 1년 만기 정기예금이지만 3개월마다 높은 금리로 갈아탈 수 있는 옵션 보너스가 제공되는 방식이다. 내집 마련, 결혼, 출산 등으로 목돈이 필요해 해지할 경우 높은 금리를 적용하는 ‘기쁜 날 서비스’도 누릴 수 있다. 최고 금리는 연 2.05%다.

2금융권인 저축은행들도 연 3%대 회전식 정기예금 상품을 앞세워 공격적인 영업에 나서고 있다. 상상인저축은행은 최근 회전식 정기예금 상품의 금리를 인상해 최고 연 3.41%를 제공하고 있다. 상상인저축은행 회전식 정기예금은 가입 후 매 12개월 주기로 약정 이율이 변동된다. 가입 기간은 24~60개월 중 1년 단위로 선택할 수 있다. 가입 금액은 10만원 이상이다.

웰컴저축은행도 ‘웰뱅 회전 e-정기예금’ 금리를 최근 0.3%포인트 올렸다. 모바일 앱인 ‘웰컴디지털뱅크(웰뱅)’에서 가입하면 최대 연 3.3%의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웰뱅 회전 e-정기예금은 1년마다 우대금리 연 0.1%포인트가 추가되며, 중도 해지해도 회전 주기(12개월)만큼 약정 금리가 보장된다. 모아저축은행은 오프라인 영업점에서 가입할 수 있는 회전식 정기예금을 연 3.1% 금리에 판매하고 있다. 다올저축은행의 비대면 회전식 정기예금은 최고 연 3.30% 금리를 제공하고 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