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2·5∼8호선, 6월 7일부터 '새벽 1시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서울 지하철 심야 운행이 2년 만에 재개된다.

서울시는 민자철도와 지하철 2·5∼8호선 운행 시간을 기존 자정에서 익일 오전 1시(종착역 기준·평일)까지 1시간 연장해 운행한다고 29일 밝혔다.

민자 노선인 9호선·우이신설선·신림선은 30일부터, 서울교통공사가 운영하는 지하철 2호선과 5∼8호선은 다음 달 7일부터 각각 연장 운행에 돌입한다.

시는 이번 지하철 심야 운행을 통해 운행 횟수가 총 3천788회로 기존보다 161회 늘어 최대 24만명의 승객을 수송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승차 수요가 가장 많고 서울 시내를 순환 운행하는 2호선을 비롯해 5∼8호선의 연장 운행으로 시민들의 이동 불편이 대폭 해소될 것으로 기대했다.

2019년 기준 오전 0∼1시 평균 이용객 수는 2호선이 8천847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9호선이 2천760명으로 뒤를 이었다. 요일별로는 금요일에 3만2천438명의 승객이 탑승해 월요일(1만8천400명)보다 약 76% 많았다.

서울시는 노선별·호선별 마지막 열차 운행 시간이 다른 만큼 환승 노선 이용 시에는 운행 시간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변경된 시간표는 각 역사 및 홈페이지와 '또타' 애플리케이션(앱)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서울교통공사와 코레일이 공동 운영하는 지하철 1·3·4호선에 대해서도 7월 초 운행 재개를 목표로 협의 중이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