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언더마이카' 오는 29일 팝업 행사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마트가 '30초 완판 브랜드'라는 별명을 가진 '언더마이카'를 오는 29일 선보인다. 유명 패션 플랫폼의 입점 제안도 거절하는 것으로 유명한 언더마이카가 대형마트인 이마트에서 인기 상품을 판매한다는 소식에 패션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미래 주력 소비계층으로 떠오를 MZ세대(밀레니얼+Z세대)와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이마트의 새로운 전략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언더마이카는 오는 29일 이마트에서 팝업 행사를 연다. 언더마이카는 최근 2030 젊은 소비자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국내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다. 독특한 디자인과 뛰어난 품질로 두터운 팬덤을 형성한 이 브랜드는 정해진 시간에만 한정 수량을 판매하는 '품절 마케팅'으로도 유명하다.

이마트가 이번에 언더마이카를 선보이는 방식도 독특하다. '게릴라 드롭' 방식이다. 29일 이마트의 한 점포에서 언더마이카를 판매한다는 공지사항을 소셜미디어를 통해 알리긴 했지만 어느 점포인지는 아직 공개하지 않았다.

이마트와 언더마이카는 29일 오전 8시께 점포명을 공개한 뒤 오전 10시에서 오후 1시 사이 매장에서 응모권을 배포할 예정이다. 이후 오후 3시 추첨을 통해 당첨된 이들만 언더마이카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판매 수량도 많지 않다. 바지와 재킷 등 여섯 종류의 제품을 총 61개만 한정 판매한다. MZ세대 사이에서 인기를 끄는 한정판 '래플 마케팅'이다.

이마트는 젊은 소비자들에게 기존 대형마트에선 경험할 수 없던 재미와 신선함을 제공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 올 여름 전국 주요 이마트 매장에서 이마트와 언더마이카의 컬래버레이션 상품을 선보이는 등 게릴라성 이벤트도 추가로 준비하고 있다.

그간 4050 주부를 주요 타깃으로 설정했던 이마트는 최근 MZ세대와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MZ세대를 미리 잡아놔야 시간이 지나 그들이 마트의 주력 소비층이 됐을 때 마켓컬리 등 e커머스(전자상거래)를 이용하는 대신 이마트를 찾게 될 것이라고 판단해서다. 이마트가 최근 2030 소비자들이 관심을 보이는 와인과 위스키 카테고리 경쟁력 강화에 공을 들이는 것도 같은 이유다.

고영수 이마트 패션브랜드 바이어는 "MZ 소비자를 확보하기 위해 젊은 소비자들에게 열렬한 지지를 받는 언더마이카와 협업해 재미있는 이벤트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패션브랜드와 협업해 소비자층을 넓히고, 색다른 쇼핑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