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이렇게 맛있나. 이름이 뭔가."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1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진행된 한미정상회담 만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음식을 남기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며 당시 식탁에 올랐던 메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우리 식재료로 된 전통음식을 대접받은 바이든 대통령과 참모진들은 메인 메뉴 외에 전채요리와 디저트에도 큰 관심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26일 정상회담 만찬 메뉴를 준비한 롯데호텔에 따르면 전채요리로는 흑임자 두부선, 횡성 더덕무침, 금산인삼야채말이 등 전국 각지 제철 식재료를 담은 5품 냉채가 준비됐다. 본 식사에서는 미국산 갈비를 한국의 전통 방식인 간장소스에 숙성시켜 저온으로 조리한 소갈비 양념구이와 한국의 대표 전통음식인 산채비빔밥을 제공했다. 비빔밥은 색과 맛, 계절과 지역, 자연과 인간이 한데 어울려 조화와 융합을 이룬다는 의미를 담았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사진=대통령실 제공

후식으로는 미국산 견과류와 오렌지를 이용한 젤리, 이천 쌀을 이용한 쌀 케이크, 마지막으로 오미자 화채가 나갔다. 메뉴에는 롯데호텔 서울 한식당 무궁화의 인기 메뉴도 있었다. 데친 해남 배추에 야채와 해물 등의 소를 넣어 만든 숭채 만두는 산해진미를 한 피에 담아 양국 간의 상호 존중과 포용의 의미를 담았다.

이번 만찬의 콘셉트는 한국 전통 오방색인 황, 청, 백, 적, 흑을 담아 전통 한식을 미국의 식재료와 함께 이용한 메뉴들로 구성됐다. 낡은 것을 없애고 새로운 것을 펼쳐 낸다는 ‘제구포신(除舊布新)’과 화합과 번영의 기원도 담았다.
바이든 미 대통령 환영만찬 메뉴 (사진=연합뉴스)

바이든 미 대통령 환영만찬 메뉴 (사진=연합뉴스)

정치권에 따르면 이번 만찬은 새 정부 출범 직후 개최되며 시간적 여유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음식량을 많이 준비해 포만감을 주는 것보단 좋은 재료와 호불호가 크지 않는 재료를 위주로 사용해 특색있는 맛을 제공하기 위해 집중한 것으로 풀이된다.

롯데호텔 관계자는 "비록 짧은 기간이었지만 롯데호텔 셰프들은 그동안의 경험과 노하우로 제일 잘할 수 있는 메뉴, 가장 한국적이면서도 뜻깊은 행사의 의미를 담을 수 있는 메뉴들을 연구하고 개발했다"고 말했다.

이미경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