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한국가스공사, 유가·금리 상승 수혜 기대에 강세

한국가스공사가 구조적 이익 개선이 기대된다는 증권가 전망에 26일 주식시장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30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한국가스공사는 전날보다 3.18% 오른 4만3천8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유가 상승과 금리 인상 등에 따른 이익 개선 전망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최고운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한국가스공사에 대해 "유가와 가스 가격, 금리 상승 모두 이익에 긍정적"이라며 "지정학적 불확실성과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부담이 커지고 있는 대외 환경과 반대로 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올해와 내년 영업이익 추정치를 각각 종전 대비 12%, 15% 상향하고 목표주가를 5만원에서 6만원으로 높였다.

최 연구원은 "올해 요금 기저는 운전자금 증가로 늘었고 금리 상승 기조와 맞물려 투자보수도 올랐다"며 "여기에 원자재 가격 강세로 해외 자원개발 사업 역시 턴어라운드(실적 개선)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실적 개선은 미수금 증가에 따른 이자 비용 부담과 환율 상승 영향을 압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