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는 각 기업에 인공지능(AI) 서비스를 패키지로 제공하는 ‘AI 서비스 for X’ 사업을 시작한다고 24일 발표했다. AI 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 분야가 다양하다는 점에 착안해 서비스명에 ‘X’를 넣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AI 서비스의 메뉴판에 해당하는 ‘AI 주기율표’를 도입했다는 점도 눈에 띈다.

LG CNS는 언어와 시각, 데이터 등 52개 AI 비즈니스 사례를 활용해 AI 주기율표를 제작했다. 여기엔 △소셜 수요 예측 △작업자 이상행동 감지 △법인카드 이상 사용 감지 △챗봇 △AI 무인시험 감독관 등 고객사에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사례가 들어간다. 메뉴판에서 메뉴를 고르듯 필요한 항목을 선택하면 필요한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제공받을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AI를 도입하려는 기업들이 중요성과 시급성, 투자 비용, 리스크 등을 고려해 필요한 서비스를 고를 수 있게 하기 위해 주기율표를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LG CNS는 ‘AI 서비스 for X’를 고객사 비즈니스와 정보기술(IT) 환경에 맞게 구축하고 있으며 클라우드 기반의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형태로도 제공하고 있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