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1분기 점유율 30% 넘어
2위 LG, 프리미엄 제품 잘 팔아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 세계 TV 시장에서 30% 이상 점유율로 1위를 수성했다. 17년 연속 1위를 이어갈 가능성이 커졌다. LG전자의 올레드 TV는 1분기에 역대 최대 출하량을 기록했다. 세계 TV 시장에서 한국 업체들이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는 분석이 나온다.

24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세계 TV 시장에서 매출 기준 32.9%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다. 판매량 기준 점유율도 22.5%로 업계에서 가장 높았다. 삼성전자는 2006년부터 지난해까지 16년 연속 세계 TV 시장 1위를 차지했다.

점유율 2위엔 LG전자가 이름을 올렸다. LG전자는 매출 기준 17.7%, 판매량 기준 12.6% 점유율로 2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를 합친 점유율은 50.6%에 달한다. 올해 1분기에 팔린 TV 두 대 중 한 대는 한국 제품인 셈이다.

매출 기준 점유율 3~5위는 중국 TCL(8.0%), 하이센스(7.6%), 일본 소니(7.6%) 순이었다. 수량 기준으로도 TCL(10.9%), 하이센스(8.7%), 샤오미(6.1%)가 3~5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네오 QLED 8K’를 중심으로 QLED, 초대형, 프리미엄 TV 판매를 늘린 결과”라고 분석했다. 올 1분기 QLED 판매량은 지난해 동기보다 23% 증가한 330만 대 수준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이 중 약 76%에 달하는 252만 대를 판매했다. 2500달러(약 316만원) 이상 프리미엄 TV 시장에서도 삼성전자는 절반에 가까운 49.3%의 점유율로 1위에 올랐다.

LG전자는 올해 1분기 최상위 프리미엄 제품으로 꼽히는 올레드 TV를 ‘역대급’으로 많이 팔았다. LG전자의 올레드 TV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17% 증가한 92만4600대를 기록했다. 역대 1분기 출하량 중 가장 큰 규모다. LG전자는 올레드 TV 시장에서 출하량 기준 점유율 62.2%를 차지했다.

옴디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세계에서 팔린 TV는 4907만 대, 전체 매출은 256억7500만달러로 집계됐다. 작년 1분기 대비 수량은 4.3%, 매출은 6.3% 감소했다. 코로나19로 인한 ‘보복 소비’ 수요가 정점을 찍은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TV업계 관계자는 “시장 전반이 주춤한 가운데 한국 업체의 선전이 돋보였다”고 분석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