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국민 명칭공모전 통해 선정…제안자는 KAIST 박사과정생
미국서 8월 3일 발사 예정
우리나라 최초 달탐사선 이름 '다누리'…"달을 누려라"
우리나라 최초 달 탐사선의 이름은 '다누리'로 결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대국민 명칭 공모전을 거쳐 '다누리'를 우리나라 첫 달탐사선(궤도선·Korea Pathfinder Lunar Orbiter·KPLO)의 공식 명칭으로 선정했다고 23일 밝혔다.

'다누리'는 순우리말인 '달'과 '누리다'의 '누리'가 더해진 이름이다.

달을 남김없이 모두 누리고 오길 바라는 마음과 최초의 달 탐사가 성공적이길 기원하는 의미가 담겨있다고 과기정통부는 설명했다.

우리나라 최초 달탐사선 이름 '다누리'…"달을 누려라"
명칭 제안자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 신소재공학과 박사과정생인 하태현씨로, 이날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에서 열린 명칭공모전 시상식에서 과기정통부 장관상을 받았다.

하씨는 "탄소중립과 같은 지구적 문제 해결을 연구하고 있지만, 늘 우주에 대한 흥미를 느껴와 우리나라 달 탐사선 이름 짓는 일에 참여했다"며 "생각지 못하게 명칭으로 선정돼 기쁘고, 이번 달 탐사가 우리나라 과학기술이 더욱 발전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하씨는 미국에서 진행되는 다누리 달탐사선 발사를 참관하는 기회를 얻는다.

하씨 외에도 우수상과 장려상을 받은 4명의 수상자는 항우연 원장상과 상금을 받았다.

달탐사선 명칭 공모전은 올해 1월 26일부터 2월 28일까지 열렸으며 총 6만2천719건이 접수됐다.

지난 누리호 명칭공모전 응모건수 1만287건 대비 6배 이상의 인원이 참여했다.

우리나라 최초 달탐사선 이름 '다누리'…"달을 누려라"
한편, 다누리 달 탐사선은 올해 8월 발사를 앞두고 마지막 우주환경 시험을 마쳤으며 발사장인 미국 플로리다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 기지로 이송하기 위한 마무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다누리는 우리나라 시각으로 오는 8월 3일 오전 8시 37분께 스페이스X사의 팰컨-9 로켓에 실려 달 항해를 시작한다.

발사 후에는 미 항공우주국(NASA)과 협력해 지구에서 달로 약 4.5개월간의 항행을 한다.

올해 12월에는 달 상공 100㎞ 위의 원 궤도로 진입할 계획이다.

이후 내년 1년간 달 궤도 위에서 카메라와 자기장 측정기 등 6개의 탑재체로 달을 관측한다.

또, 달 착륙 후보지를 탐색하고 달의 자기장과 방사선 등 과학 연구를 수행하며, 우주 인터넷 기술을 검증하는 임무를 맡는다.

시상식에 참여한 고서곤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은 "국민들의 관심과 열정을 하나로 모아 우리나라 달 탐사선이 성공적인 임무를 수행하도록 지원하는 것은 물론, 우주 강국을 향한 도전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