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이 항공사는 2020년 9월 화물기로 개조한 A350 여객기 1대를 지난 20일 다시 여객기로 되돌렸다. 사진=아시아나항공
23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이 항공사는 2020년 9월 화물기로 개조한 A350 여객기 1대를 지난 20일 다시 여객기로 되돌렸다. 사진=아시아나항공
항공업계가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 기대 속 여객 수요 폭발에 대응하고 나섰다. 은 좌석을 떼어내 화물기로 개조한 여객기 7대 중 1대를 다시 여객기로 복원하고 나섰다.

23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이 항공사는 2020년 9월 화물기로 개조한 A350 여객기 한 대를 지난 20일 다시 여객기로 되돌렸다.

아시아나항공은 해당 A350 기내 바닥에 설치된 24개의 화물용 팔레트(화물 적재를 위한 철제 패널)를 제거하고, 이코노미 좌석 283석을 재설치했다. 재설치된 좌석에 대한 안전검사도 마쳤다. 복원된 여객기는 다음달부터 미주, 유럽 등 장거리 노선 중심으로 투입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여객 수요가 급감하고 화물 수요가 증가한 점을 고려해 2020년 A350 여객기를 화물기로 개조했다.
23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이 항공사는 2020년 9월 화물기로 개조한 A350 여객기 1대를 지난 20일 다시 여객기로 되돌렸다. 사진=아시아나항공
23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이 항공사는 2020년 9월 화물기로 개조한 A350 여객기 1대를 지난 20일 다시 여객기로 되돌렸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이후 추가적으로 여객기를 화물기로 개조해 A350 4대·A330 3대 등 총 7대의 개조 화물기를 운영했다. 이들 개조 화물기로 추가적으로 5만t의 화물을 수송, 약 2800억원의 화물 매출을 거뒀다는 설명이다.

아시아나항공은 남은 6대의 개조 화물기는 계속 화물기로 운영할 계획이다. 추후 여객 수요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해외 입국 격리 해제와 함께 빠르게 증가하는 여행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A350 개조 화물기 1대의 여객기 복원을 결정했다”며 “향후 수요 동향을 면밀히 관찰해 남은 개조 화물기에 대한 추가 개조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