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총 상위 100대 기업 설문
국내 대기업들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10곳 중 9곳의 기업이 별도의 ESG 조직을 꾸렸고, 6곳은 ESG 경영을 위해 외부 컨설팅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들 "ESG 전담조직 있다"…1년 새 54%→89%

22일 한국경제신문이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의 ESG 실무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ESG 경영을 담당하는 별도 조직을 운영하는 곳은 전체 기업의 89%에 달했다. 1년 전에는 54% 기업만이 ‘별도의 ESG 조직을 꾸리고 있다’고 답했다. ESG 조직을 책임지는 총괄자의 직급은 팀장급(42%)이 가장 많았다. 사장급 이상이라고 답한 비율도 20%에 달했다.

ESG 경영과 관련된 연간 목표 및 계획을 수립했다고 답한 비율은 지난해 78%에서 올해 94%로 늘었다. 연간 목표에 포함된 항목도 달라졌다.

지난해 5위였던 ‘안전사고 예방’ 항목은 올해 2위를 차지했다. 산업 현장에서 사고가 발생할 시 최고경영자(CEO)를 처벌하는 것을 골자로 한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10곳 중 7곳(68%)은 이사회 내 별도의 ESG 위원회를 두고 있다고 답했다. 지난해에는 37%만 별도 ESG 위원회가 있다고 했다. ESG 경영 계획을 짜기 위해 외부 컨설팅을 받은 비율도 지난해 49%에서 올해 64%로 15%포인트 증가했다.

ESG 중 가장 중점을 두고 있는 분야는 E(환경·76%)였다. 지난해(69%)보다 환경 분야로 치우침이 더 심해졌다는 분석이다. S(사회) 분야에 집중하고 있다고 답한 비율은 지난해 23%에서 올해 12%로 절반가량 줄었다. G(지배구조) 분야는 지난해 7%에서 올해 11%로 소폭 증가했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