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정상 평택공장 방문 환영
세계 최대 반도체 기업·한미 관계 강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공동연설장에서 한미 정상 방문에 대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공동연설장에서 한미 정상 방문에 대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계 최대 반도체 생산기지라고 할 수 있는 평택에 와주신 것을 환영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0일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공동연설장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향해 이 같은 인사말을 했다. 이 부회장은 “윤 대통령, 바이든 대통령의 삼성 공장 방문을 환영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삼성전자는 25년 전 미국에서 반도체를 만들기 시작한 세계 최대 반도체 기업”이라며 “미국과 아주 긴밀한 경제 관계를 유지하고 있고, 이 같은 관계를 존중하며 소중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반도체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반도체는 모든 것의 엔진이고 많은 기회를 만들고 있다”며 “많은 국가의 사람들이 인터넷에 접근하고 또 많은 지식의 데이터베이스에 접근할 수 있게 만든다”고 설명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반도체가 세계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며 “미국, 한국에 있는 모든 삼성팀의 헌신과 노력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지금 여러분께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을 소개하겠다”고 말하며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을 무대 중앙으로 안내했다. 이후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연설이 이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20분께 삼성전자의 반도체 공장이 모여 있는 평택캠퍼스 사무2동으로 들어섰다. 미리 와 있던 윤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을 맞이했다. 이 부회장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세계 최초로 개발한 3㎚(나노미터·1㎚는 10억분의 1m) 공정의 차세대 반도체를 선보였다. 3㎚ 공정은 세계 정보기술(IT) 기업들이 주목하고 있는 생산라인이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