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벤츠 등 6개사 48개 차종 6만4천여 대 리콜 실시

현대자동차와 벤츠 등에서 제작하거나 판매한 48개 차종 6만 4천여 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시정조치)이 실시된다.

국토교통부는 19일 현대자동차, 기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포르쉐코리아, 폭스바겐그룹코리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등 6개사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총 48개 차종 6만 4,754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한다고 밝혔다.

이번 리콜은 현대차와 기아에서 만든 아이오닉5 등 5개 차종 5만 8,397대가 단일 사유로 가장 많다.

전자식 변속 제어장치 소프트웨어 오류로 경사로 주차 중 주차모드(P단)가 풀리고 이로 인해 차량이 미끄러질 가능성이 있어 리콜된다.

벤츠코리아가 수입·판매한 ML 280 CDI 4MATIC 등 21개 차종 2,043대는 브레이크 진공펌프 덮개 접합부가 부식되고, 진공압 누출로 제동 능력이 기준에 미달하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드러나 리콜에 들어간다.

벤츠의 GLE 300 d 4MATIC 등 2개 차종 1,058대는 후방 전기신호 제어장치 회로 기판의 조립 불량으로 변속되더라도 후퇴등이 계속해서 점등되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드러나 시정조치한다. GLE 450 4MATIC 등 9개 차종 1,196대는, 48V 배터리 접지 연결 볼트의 체결 불량으로 소높은 전류가 흘러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발견됐다. GLC 300 e 4MATIC Coupe 등 7개 차종 28대는 전조등 연결 커넥터의 습기 차단 마개 불량으로 습기가 들어와 전조등이 작동되지 않는 현상이 드러났다.

포르쉐코리아가 수입·판매한 타이칸 981대(판매이전 포함)는 앞 좌석 아래 전기 배선 배치 불량으로 좌석 조정·사이드 에어백이 작동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폭스바겐그룹코리아가 수입·판매한 A6 45 TFSI 등 2개 차종 820대(판매이전 포함)는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의 소프트웨어 설정 오류로 기어가 후진 위치에 있을 때 후방카메라 끄기 기능이 설치돼 있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드러났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가 수입·판매한 레인저 231대는 계기판 소프트웨어 오류로 주행 중 뒷좌석 안전띠 미착용 시 경고음 작동 시간을 만족하지 못하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됐다.


강미선기자 msk524@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