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항공사들이 국제 유가 상승분을 메우기 위해 항공권에 부과하는 유류할증료가 다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편도 기준 유류할증료가 최대 29만3800원까지 부과될 전망이다. 고유가 추세가 지속될 경우 유류할증료는 당분간 계속 올라 소비자 부담이 가중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19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오는 6월 대한항공의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이달(17단계)보다 2단계 올라간 19단계로 정해졌다. 편도 기준 거리 비례별로 최소 3만7700원~최대 29만3800원이 부과된다. 지난 1,2월 6단계였던 유류할증료는 3월 10단계, 4월 14단계를 거쳐 수직상승 중이다. 19단계는 2016년 거리 비례구간제가 적용된 이후 역대 최고 단계다.

6월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지난 4월16일~5월15일의 유가를 기반으로 산정됐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에 따르면 지난 13일 기준 아시아 지역 항공유 가격은 갤런당 396.19센트였다. 1주일(354.99센트)만에 11.6% 급등했다. 5월16일~6월15일 유가도 이와 비슷한 추세를 보일 경우 오는 7월 유류할증료도 높은 단계로 산정될 가능성이 크다.

유류할증료도 올라가는데 항공권 수요 대비 공급이 부족해 소비자 부담은 늘어가는 상황이다. 인천~파리, 런던 왕복 항공권의 경우 코로나19 이전 대비 값이 100만원 가량 뛰었다.

항공권 값이 안정되기까지 몇 년이 걸릴 수도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배리 비플 프론티어 항공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1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 저널이 주최한 ‘미래의 모든 것(Future of Everything)’이라는 행사에서 “여행, 비즈니스적 측면에서 항공 수요는 회복되고 있는데 공급은 부족한 상황”이라며 “세계적으로 조종사 부족현상도 심각하다”고 말했다. 이어 “공급과 수요 불균형이 해결되려면 몇 년이 걸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토교통부는 연말까지 국제선 운항 규모를 코로나19 이전 수준의 50%까지 회복하겠다고 밝힌 만큼 항공사들은 해당 기준에 맞춰 국제선 증편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다만 국제선 공급이 늘어나려면 방역 해제가 우선돼야 하며 관련 조치에 속도를 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대한항공의 국제선 여객 공급 규모는 현재 2019년 대비 10% 수준이며, 세계 공급력 순위는 2019년 11위에서 올해 46위로 내려앉았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