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까지…年 144만대 생산
경기 화성에 전용 공장도 신설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오른쪽)이 18일 기아 화성공장을 찾아 전기차 EV6 생산라인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현대차 제공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오른쪽)이 18일 기아 화성공장을 찾아 전기차 EV6 생산라인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기아가 2030년까지 국내 전기차 생산능력 확충에 21조원을 투자한다. 이를 통해 국내 전기차 생산량을 올해 35만 대에서 2030년 144만 대로 네 배 이상으로 늘리기로 했다. 기아 경기 화성공장에 연산 15만 대 규모의 목적기반차량(PBV) 전기차 전용공장부터 지을 계획이다.

현대차·기아는 18일 국내 전기차 생산량을 대폭 늘리기 위한 대규모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급부상하는 전기차와 관련해 국내 투자 규모만 따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내 전기차 생태계를 고도화하고 생산공장을 글로벌 제조혁신 허브로 키우겠다는 전략이다.

21조원은 전기차 생산능력 확충과 라인업 확대, 기술 개발 등에 쓰인다. 기아 화성공장에 PBV 전기차 전용공장을 신설하는 데 수천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PBV는 다목적 모빌리티로 자율주행 기술과 결합해 로보택시, 무인화물 운송 등 각종 비즈니스 수요에 대응하는 차량이다. 전용공장은 내년 상반기 착공해 2025년 하반기부터 생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현대차·기아는 내연기관차와 전기차를 같은 라인에서 조립하는 혼류 생산 시스템을 점차 늘릴 계획이다. 기존 공장에 전기차 전용라인도 증설한다. 미래 제조기술을 연구하는 싱가포르글로벌혁신센터의 유연생산 시스템, 맞춤형 물류 시스템 등을 국내 공장에 단계적으로 도입하기로 했다.

두 회사는 이를 통해 2030년 글로벌 전기차 생산(323만 대)의 45%에 달하는 144만 대를 국내에서 생산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2030년 글로벌 전기차 시장 점유율을 12% 수준으로 끌어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