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여 지분 40% 취득
신한금융그룹, 아시아신탁 100% 완전자회사로 편입

신한금융지주는 아시아신탁의 잔여 지분 40%를 인수했다고 17일 밝혔다.

신한금융은 2019년 5월 아시아신탁의 지분 60%를 인수했고, 이번에 나머지 지분을 인수하면서 아시아신탁을 100% 완전자회사로 편입했다.

아시아신탁은 자회사 편입 후 원신한(One-Shinhan) 협업을 통해 사업 영역을 확대해왔다. 이를 바탕으로 지난해 신규 수주 계약액은 1897억원으로, 2018년(174억)보다 약 10배 증가했다.

또 지난 3년간 책임준공형 관리형 토지 신탁 분야에서의 괄목할 만한 성장을 통해 지난해 신규 수주 계약액 시장점유율(MS) 1위(1108억)를 달성했다. 지난해 당기순이익도 758억원으로 2018년(242억원)보다 3배 이상 증가하는 등 그룹 비은행부문 주요 자회사로 발돋움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이번 아시아신탁의 완전자회사 편입으로 그룹의 부동산 사업부문 역량이 확대되고 나아가 One-Shinhan 관점의 그룹사 협업이 더욱 활성화될 것"이라며 "포트폴리오 관점에서 신한금융그룹의 경쟁력이 한층 더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시아신탁은 이달 말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신한자산신탁으로 사명을 변경할 예정이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