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형 AP로 삼성 생태계 구축
DS부문서 2025년까지 개발계획
소비자들이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에 있는 딜라이트 홍보관에서 갤럭시S22 시리즈를 체험해보고 있다. 김범준 기자

소비자들이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에 있는 딜라이트 홍보관에서 갤럭시S22 시리즈를 체험해보고 있다. 김범준 기자

삼성전자에서 반도체를 담당하는 DS(디바이스솔루션) 부문이 2025년까지 갤럭시 전용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를 개발하기로 했다. 애플이 아이폰 전용 AP인 A시리즈로 애플 생태계를 구축한 것처럼 삼성전자도 같은 전략을 펼치려 한다는 분석이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25년 생산될 스마트폰 갤럭시 시리즈에 장착할 전용 AP 개발에 들어갔다. AP는 스마트폰에서 데이터 통신, 연산 등을 담당하는 핵심 반도체로 데이터 처리 속도와 전력 소모량 등 스마트폰의 성능을 좌우한다. 그간 갤럭시 전용 AP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는 있었지만 삼성전자가 개발에 본격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에서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MX(모바일익스피리언스) 부문은 지금까지 미국 퀄컴, 대만 미디어텍 등에서 AP를 공급받았다. 삼성전자 DS 부문이 개발한 AP인 엑시노스 시리즈도 일부 기기에 적용했다. 최근 갤럭시S22가 ‘게임 최적화 서비스(GOS)’ 관련 논란에 휘말리면서 회사 내부에서 전용 AP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고성능이면서도 전력 소모량이 낮은 갤럭시 맞춤형 AP가 필요하다는 요구다.

갤럭시 전용 AP로 삼성 생태계 구축에 속도를 내야 한다는 주장도 힘을 얻었다. 애플은 아이폰을 비롯해 태블릿PC인 아이패드, 애플워치, 맥북 등에 모두 자체 설계한 AP를 사용하면서 제품 간 운영체제(OS), 소프트웨어의 호환성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삼성전자 DS 부문의 AP 제조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는 부담감도 작용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AP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점유율(6.6%)은 퀄컴, 미디어텍, 애플에 이어 4위에 그쳤다.

박신영/정지은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