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신한은행 뱅킹앱 ‘신한쏠(SOL)’의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가 전달보다 5%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뱅킹 앱의 MAU를 늘리기 위한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신한은행은 갑작스레 줄어든 MAU를 끌어올리기 위해 각종 이벤트와 혜택 마련에 나서고 있다.
치열해지는 MAU 경쟁
야구 적금에 우대금리까지…은행 뱅킹앱 1위 '무한경쟁'
15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지난달 신한쏠의 MAU는 3월보다 5.6% 줄어든 887만7554명으로 집계됐다. 올해 1월(898만4061명)부터 3월(940만8161명)까지 빠른 속도로 증가하다가 4월 들어 반락한 것이다. 하나은행 뱅킹앱 ‘하나원큐’ MAU도 3~4월 감소세(505만6571명→503만4622명)를 보였다. 다만 감소율이 0.4%로 미미해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수준의 감소 폭은 아니라는 게 업계의 해석이다.

국내 4대 은행 뱅킹앱 중 MAU 1위인 국민은행의 ‘KB스타뱅킹’은 올 들어 3개월 연속 MAU 증가세를 나타냈다. 1월 1063만4225명에서 4월 1113만1163명으로 약 4.6% 증가했다. 우리은행의 ‘우리WON뱅킹’의 MAU는 3월 577만1333명에서 4월 587만7925명으로 10만 명 이상 늘었다. 올 들어 3월까지 감소세를 기록했지만 4월 들어 반등했다.

MAU는 1개월 동안 한 번 이상 해당 서비스를 실제 사용한 사람 수를 집계한 것이다. 집계 기준에 따라 조금씩 차이는 있다. 예컨대 은행의 MAU 집계 기준은 아이지에이웍스와 같은 빅데이터 업체보다 보수적인 편이다. 외부 빅데이터 업체들이 단순히 해당 앱을 실행한 사람들을 MAU에 포함한다면, 은행은 최소한 앱을 켜고 특정 기능을 실행한 이용자를 MAU에 포함하는 식이다. 앞서 신한은행이 발표한 신한쏠의 올해 1분기 월평균 MAU가 810만 명으로 모바일인덱스가 집계한 MAU(912만 명)보다 적게 나타난 것도 이 때문이다. 하지만 집계 기준에 차이가 있더라도 대체적인 MAU의 증감 흐름은 일치한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뱅킹앱 강화 나선 은행들
통상 은행권에선 뱅킹앱의 MAU가 급감하면 그 원인이 이용자 유치 전략에 있다고 본다. 은행들은 뱅킹앱 이용자 수를 늘리기 위해 각종 혜택을 쏟아내는데, 이런 노력이 효과를 내지 못하면 MAU가 떨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신한은행은 3월 프로야구 적금상품을 출시하면서 신한쏠 안에 있는 야구전용 플랫폼에서 ‘쏠야구’ 콘텐츠를 4회 이상 참여하는 고객에게 연 0.4%포인트 우대금리를 적용하기로 했다. 우리은행은 우리WON뱅킹에서 쿠폰을 발급하고 신규로 신용대출을 받는 고객에게 우대 금리를 주고 있다.

은행들은 뱅킹앱 강화에 공을 들이고 있다. 금융업 진출에 속도를 내는 빅테크에 경쟁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서다. 이재근 국민은행장은 올해 금융플랫폼본부를 신설해 ‘슈퍼앱 전략’에 드라이브를 걸었다. 슈퍼앱은 모바일 이용자를 늘리기 위해 내놨던 여러 앱을 정리하고 KB스타뱅킹에 콘텐츠와 기능을 한데 모아 이용 편의성을 높이는 전략이다. 이 행장은 올해 MAU 목표를 1500만 명으로 잡았다.

신한은행은 송금, 잔액 확인, 펀드 투자 등 기존의 금융 서비스에 더해 비금융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올해 195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신한쏠을 전면 개편하는 ‘뉴 앱(NEW APP)’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