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하반기부터 적용될 것"
소비자가격 인상 가능성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가격을 올해 최고 20% 인상하는 방안을 고객사들과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블룸버그 통신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삼성전자가 이미 일부 고객사와는 협상을 마무리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가격 인상은 전 세계적인 물류와 원료 비용 인상에 대응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의 반도체 계약 가격이 제품 종류에 따라 15~20% 가량 오를 가능성이 크다면서, 인상된 가격은 올해 하반기부터 적용될 것이라고 했다. 삼성전자가 지난해 세계적인 반도체 부족 사태에서도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한 가격 정책에 변화를 준 것이라는 설명이다.

러시아의 침공에 따른 우크라이나 전쟁,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중국의 봉쇄 정책, 금리 인상과 인플레이션 등 세계 경제에 여러 위험 요소가 존재하고, 이는 일반적으로 향후 몇 년을 내다보는 회사의 경영 계획에 차질을 빚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현재 반도체 제조 원가는 화학약품, 가스 등 모든 영역에서 평균 20~30% 상승하고 있다.

삼성전자 측은 이와 관련한 블룸버그 통신의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삼성전자의 파운드리 가격 인상은 스마트폰, 자동차, 게임기 등의 소비자가격 인상으로 연결될 수 있다.

세계 파운드리 시장은 삼성전자와 대만 TSMC 두 업체가 3분의 2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작년 3분기 기준 TSMC가 53.1%로 1위이며, 삼성이 17.1%로 2위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