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충주의 사과농장 4곳에서 올해 첫 과수화상병이 발생, 과수농가에 비상이 걸렸다.

충주 사과농장 4곳서 올해 첫 화상병…2천900그루 매몰

13일 충북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지난 11일 충주 동량면과 소태면 사과 농장 4곳(3.3㏊)에서 화상병에 걸린 나무가 확인됐다.

올해 도내에서 화상병이 처음 확인된 것이다.

전국적으로는 지난 2일 경기도 안성의 배 농장 4곳에서 처음 발생했다.

도는 화상병 발생 농장의 사과나무 2천900여 그루의 매몰 작업을 하고 있다.

충주시농업기술센터에는 화상병 현장진단실을 설치해 의심 과수 발견 즉시 현장에서 확진 여부를 판정하도록 했다.

확진 여부 확인은 2시간 이내에 가능하다.

또 오는 7월 31일까지 과수화상병 현장 대응 집중 운영기간으로 정하고, 도내 전 지역의 과수원에서 정밀예찰 활동을 벌인다.

도 관계자는 "과수 재배 농업인의 평소 작업 때 소독을 철저히 하고, 의심 증상을 발견하면 즉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지난해 도내에서는 충주·제천·진천·괴산·음성·단양의 과수원 246곳(97.1㏊)에서 과수화상병이 발생했다.

사과·배 나무에 주로 발생하는 과수화상병은 치료제가 없는 세균성 전염병으로, 확진 판정이 나면 해당 과수원의 나무를 모두 매몰해야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