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금리 상품으로 갈아타거나 신용점수 올리는 방법
토스, 핀다 등 앱 이용하면 간편

50대 자영업자, 토스 신용대출 통해 금리 0.9%포인트 낮춰
핀다 '대환대출 진단'…연 18%→연 6%대 갈아타기 성공
"대출 이자 내기 버겁다"…대출금리 낮추는 최신 꿀팁 [고은빛의 금융길라잡이]

이번달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또 올릴 것으로 예상되면서 대출 이자 부담이 더 커질 전망이다. 금리인상기엔 보유 중인 대출금을 갚으면서 이자 부담을 줄이는 게 좋다. 대출금을 빨리 갚을 수 없다면 대출금리를 낮추는 것이 차선책이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근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의 신용대출(1등급 기준) 금리는 3.50~5.07%로 나타났다. 신용대출의 기준이 되는 지표금리가 오르고 있는 탓이다. 지난 4일 국고채 5년물은 연 3.393%로 2013년 12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채권금리가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어서다. 금융채도 2.4%대 수준으로 급등했다.

여기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추가로 올릴 것으로 예상되면서 대출금리의 상승세는 더 이어질 전망이다. 금리가 오르면 대출 이자 부담도 늘어날 수 밖에 없어서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기준금리가 0.25%포인트 오를 때마다 1인당 연이자 부담은 평균 16만4000원 증가한다. 금리가 1%포인트 상승하면 연이자 부담액은 65만5000원으로 대폭 늘어난다. 이는 작년 말 가계대출 잔액(1755조원) 기준을 토대로 추정한 것이다. 올해 가계대출 증가 등을 고려하면 실제 이자 부담액은 이보다 더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업계 안팎에서는 대출금리를 낮춰 이자 부담을 줄여야 할 때라고 입을 모은다. 신규 대출자들은 우대금리를 받아 보다 낮은 대출금리를 선택하면 되지만, 이미 대출이 있다면 대환대출을 알아보길 추천한다. 2개 이상의 대출을 제2금융권에서 보유하고 있다면, 채무를 한 번에 1금융권으로 묶는 게 좋다. 이를 통해 대출금리는 물론, 신용점수까지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핀다 알림 통해 제2금융권→지방은행으로 갈아타기…대출금리 12%나 낮춰
자영업에 종사하는 50대 최영완(가명)씨는 토스뱅크 신용대출을 통해 신용점수도 올리고 대출금리도 낮추는 두 마리의 토끼를 잡았다. 그의 연소득은 6700만원으로, 신용점수는 669점이었다. 신용점수가 낮은 탓에 그가 이용할 수 있었던 대출창구는 카드론과 저축은행 밖에 없었다. 그는 대출금리가 더 오를 것이라는 소식에 이자를 조금이라도 더 줄여봐야 겠다는 생각에 인터넷 은행을 통해 대출을 알아봤다.

알아본 결과, 이달 초 토스뱅크에서 5.8% 금리로 5000만원의 신용대출을 받았다. 그길로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카드론 3000만원을 상환하면서 신용점수가 약 77점 오르면서 746점으로 개선됐다. 최 씨는 곧바로 토스뱅크에 금리인하를 신청했고, 신용대출 금리도 0.9%포인트 낮춘 4.9% 금리로 변경됐다.
"대출 이자 내기 버겁다"…대출금리 낮추는 최신 꿀팁 [고은빛의 금융길라잡이]

핀테크 앱을 통해서도 대출 금리를 낮추는 방법도 있다. 핀다는 '대환대출 진단' 알림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핀다에서 대출을 받은 고객들이 1개월 후 더 좋은 조건의 대출이 있는지 조회해 볼 것을 알려주는 기능이다.

핀다 이용자 10명 중 9명은 해당 알림 기능을 활용해 대환대출을 받을 수 있는 지 알아봤고, 이중 57%는 더 좋은 조건의 대출로 갈아타기에 성공했다. 대출금리를 평균 3.8%포인트 낮췄을 뿐 아니라 대출한도도 1296만원 확대했다.

직장인 강진선(가명)씨는 제2금융권에서 연 18% 금리로 대출을 이용중이었지만, 핀다에서 대환대출 알림을 받고 연 6%대 지방은행 대출로 갈아타는 데 성공했다. 핀다 관계자는 "대출금리를 최대 13.9%포인트 낮추고, 대출금액은 최대 7000만원 확대한 사례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30대 직장인, 대환대출로 신용점수 600점→800점 올려
대환대출을 통해선 대출금리를 낮출 뿐더러 신용점수도 높일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특히 2금융권 대출을 이용하는 차주들이라면 향후 1금융권 대출을 받기 위해선 신용점수를 더 높여야 한다.

저축은행 대출만 3건 보유했던 30대 직장인 박지영(가명)씨도 대환대출을 통해 고신용자가 될 수 있었다. 그는 8000만원의 저축은행 대출을 보유하면서, 신용점수는 600점대를 기록했다. 케이뱅크에서 신용대출을 받아 저축은행 대출을 모두 상환했고, 신용점수는 207점이나 올라 800점대로 변경됐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전업주부인 김미영(가명)씨도 카드론과 제2금융권에서 1000만원의 대출을 보유 중이었지만, 케이뱅크의 신용대출을 받아 기존 대출을 전액 상환할 수 있었다. 그는 "신용점수가 낮아 아무래도 시중은행에선 대환대출을 번번이 퇴짜 맞았지만, 케이뱅크를 통해 고금리 대출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지난해 새롭게 취급된 대부업 금리가 19.90%, 지난해 12월 카드론 신규취급 평균금리가 13.87%라는 점을 고려하면, 주부 김 씨와 같은 경우는 5~10%포인트 가량의 금리 인하 효과를 본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