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여의도 하나금융투자 본사

서울 여의도 하나금융투자 본사

하나금융투자가 하나은행의 홍콩 계열사인 KEB하나글로벌재무유한공사(KHGF) 인수를 검토 중이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금투는 약 1억달러(약 1274억원)를 투자해 KHGF의 지분 100%를 인수하는 방안을 계획 중이다. 현재 하나은행이 KHGF의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기업금융과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 사업을 하고 있는 KHGF의 작년 말 기준 총자산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2188억원, 38억원이다.

하나금투는 지난달 1420억원을 들여 베트남의 ‘BIDV 증권’의 지분 35%를 인수하는 등 해외 진출에 힘을 쏟고 있다. 이번 KHGF 인수를 통해 동남아시아를 비롯한 글로벌 사업을 한층 강화하게 됐다는 평가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