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인수를 추진하고 있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2028년까지 트위터 연 매출을 현재보다 다섯 배 끌어올리겠다고 공언했다. 광고 매출 비중을 줄이고 새로운 구독서비스를 출시해 이용자 수를 늘리는 계획도 함께 발표했다.

7일(현지시간)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머스크 CEO는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한 프레젠테이션에서 지난해 50억달러(약 6조 3000억원)이었던 트위터의 연 매출을 2028년까지 264억달러(약 33조 5000억원)까지 늘린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아울러 SNS의 수익성을 판단하는 핵심 지표인 이용자당 평균 수익도 지난해 24.8달러에서 2028년 30.2달러로 개선할 계획이다.

프레젠테이션에 나온 설명자료에 따르면 머스크 CEO는 트위터의 사업 다각화를 추진한다. 2020년 트위터 매출의 90%를 차지했던 광고 매출 비중을 2028년 목표 매출의 45% 수준으로 축소한다. 2028년 광고 매출은 120억달러(약 15조 2460억원)에 달할 거라 예상했다. 대신 트위터 구독 서비스 매출을 100억달러(약 12조 7000억원)로 증대하고 데이터 이용료 수입 등으로 광고 매출을 대체할 예정이다.

트위터의 약점으로 꼽히던 결제 서비스도 확장한다. 머스크CEO는 트위터 결제사업 매출이 2023년 1500만달러(약 190억원)에 달할 거라고 전망했다. 이 사업을 2028년 매출 13억달러(약 1조 6500억원)로 늘릴 계획이다. 머스크 CEO가 온라인 결제 서비스인 페이팔 대중화에 성공한 전례를 감안하면 트위터에 본격적으로 결제 서비스를 확장할 심산이라고 뉴욕타임즈(NYT)는 전했다.

트위터 양적 성장도 추진한다. 머스크 CEO는 지난해 2억 7100만명이던 트위터 이용자 수를 2025년 6억명, 2028년 9억 3100만명까지 늘린다고 밝혔다. 지난해 출시한 유료 구독 서비스 ‘트위터 블루’ 구독자 확보에 주력한다. 개인 맞춤형 트윗 서비스인 트위터 블루의 구독자 수를 2028년까지 1억 5900만명까지 불릴 계획이다.

구독자 수를 증대하려 새로운 서비스도 출시한다. 트위터 내부에서 ‘X’라 불리는 프로젝트로 트위터 내부에 광고를 제거하는 구독 서비스로 추정된다. 유튜브 구독 서비스처럼 광고를 제거하는 구독 서비스로 이용자 수를 늘리고 수익도 올린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머스크 CEO는 2028년까지 1억 400만명을 X에 가입시킬 방침이다.

사업을 확장하려 총 직원 수를 늘린다. 설명자료에 따르면 약 7500명에 달하는 직원 수를 2025년 1만 1000명까지 충원한다. 주로 엔지니어들을 채용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다른 직군에서 직원을 해고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머스크 CEO는 트위터 구조 개혁을 지속해서 강조해왔다. 트위터를 다시 활성화하려면 광고용 가짜계정인 스팸봇을 제거하고 트윗 편집기능 등을 새로 넣어 이용자들을 끌어와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를 위해 트위터 인수가 성사되면 임시 CEO를 맡아 구조조정을 시행할 거란 관측이 나온다.

오현우 기자 ohw@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