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국제선 확대 노력에도 동남아 노선 운항 재개 잇따라 연기
4월 국제선 여객 전월 대비 55%↑…항공업계 '기대 반 우려 반'

정부가 해외 입국자에 대한 자가격리 면제 조치를 시행한 덕분에 지난달 국제선 항공 여객 수가 전달 대비 50%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초 20만명 수준이었던 국제선 여객 수가 올해 들어 점차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입국자 PCR(유전자 증폭) 검사 의무화 조치 유지 등으로 인해 회복 추이가 더뎌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8일 국토교통부 항공 포털 실시간 통계에 따르면 4월 국제선·국내선 여객 수는 378만4천명으로 3월(288만4천명)보다 31.2% 증가했다.

국제선은 3월 41만4천명에서 4월 64만4천명으로 55.4%, 국내선은 246만9천명에서 314만명으로 27.1% 각각 증가했다.

특히 국제선의 경우 지난해 4월(17만9천명)과 비교하면 259.8%나 늘어났다.

지난달에 국제선 여객 수가 증가한 것은 정부가 3월 21일부터 백신 접종 입국자들의 자가격리를 면제해 준 영향으로 보인다.

더욱이 정부가 이달부터 국제선 운항 횟수를 주 420회에서 주 520회로 확대함에 따라 앞으로 국제선 여객 수는 점차 더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한항공은 LA·파리·런던 등의 노선을, 아시아나항공은 LA·하노이·호치민 등의 노선을 이달 증편한다.

또 제주항공은 이달부터 인천~괌 노선을 주 2회에서 주 4회로 증편해 운항한다.

4월 국제선 여객 전월 대비 55%↑…항공업계 '기대 반 우려 반'

항공사들은 정부의 적극적인 국제선 확대 노력을 환영하면서도 방역당국이 엄격한 방역 조치를 이어가는 점에 대해서는 우려하고 있다.

국토부는 국제선 운항 규모를 연말까지 코로나19 사태 이전의 50%까지 회복시킬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방역당국이 해외 입국자에 대한 PCR 검사와 백신 미접종 청소년의 자가격리 조치를 유지하기로 하면서 부처 간 '엇박자'가 나고 있다는 지적까지 제기된다.

현재 해외 여행객들은 현지와 국내에서 최소 3차례의 PCR 검사 등을 받아야 한다.

입국 전 PCR 검사 총비용은 4인 가족 기준 약 100만원 수준으로 여행객들에게 큰 부담이 되고 있다.

유아·청소년 백신 미접종자의 자가격리가 이어지면서 가족 단위의 여행이 많은 동남아 노선의 수요 확보에도 차질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정부의 국제선 확대에 맞춰 항공편을 대폭 증편하려던 항공사들은 동남아 노선에 대해서는 잇따라 운항 재개를 연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아시아나항공은 다낭, 나트랑, 클락 노선의 운항 재개를 6월에서 7월로, 제주항공은 다낭, 나트랑 노선의 운항 재개를 5월에서 6월로 각각 연기했다.

여행사들이 동남아에 대한 여행 수요를 기대만큼 확보하지 못하면서 항공사들도 운항 재개 시점을 미룬 것으로 보인다.

국제선 회복세가 더뎌지면 LCC(저비용항공사)들의 경영난 탈출도 그만큼 뒤로 미뤄지게 된다.

지난 2년간 유상증자 등 외부 자금을 통해 코로나19 위기를 버텼던 LCC들은 현재 국제선 여객 회복에 사활을 걸고 있는 상태다.

국제선 여객 회복에 대한 불확실성이 상존하는 상황에서 정부의 항공업계 지원이 중단될 수 있다는 점도 부담으로 다가온다.

현재 일정상 공항시설 사용료(착륙료·계류장 사용료) 감면과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은 오는 6월 말 종료될 예정이다.

4월 국제선 여객 전월 대비 55%↑…항공업계 '기대 반 우려 반'

LCC 업계의 한 관계자는 "아직 국제선이 회복되지 않은 만큼 정부 지원이 최소 올해까지는 이어져야 할 것"이라며 "해외여행에 대한 잠재 여객 수요는 충분하지만 엄격한 방역 정책으로 인해 당장 해외여행을 떠나는 사람은 많지 않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