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S화재 조사, LG엔솔 "동의"-삼성SDI "규명안돼"
ESS(에너지저장장치) 화재원인 조사단이 최근 2년간 발생한 ESS 화재 사고의 원인으로 배터리 결함을 지목했다.

이러한 결과에 대해 LG에너지솔루션은 동의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반면 삼성SDI는 동일한 환경 아래 실증 실험에서 화재가 발생하지 않아 아직 명확한 원인을 찾아내지 못했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국전기안전공사는 2일 민·관 전문가로 구성된 제3차 ESS 화재원인 조사단이 최근 2년간 발생한 총 4건의 ESS 화재사고와 관련한 조사결과 발표했다.

한국전기안전공사는 “2020~2021년 전남 해남·충북 음성·경북 영천·충남 홍성에서 발생한 ESS 화재 4건을 조사한 결과 충북 음성 등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가 탑재된 ESS에서 발생한 화재 3건의 원인으로 배터리 내부 이상이 추정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배터리 제조사의 과실 등 명확한 원인을 밝히지는 않았다.

조사단은 해남·음성·영천 세 곳은 운영기록과 폐쇄회로(CCTV) 분석 결과 발화지점이 배터리인 것으로 확인했다.

홍성 사업장은 운영기록에서 셀 전압 미세변동 이후 전압이 급격히 떨어지고 온도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LG에너지솔루션은 조사 결과를 동의한다고 입장을 보였다.

앞서 지난해 5월 LG에너지솔루션은 2017년 4월부터 2018년 9월 ESS 전용 라인에서 생산한 제품을 전극 코팅 이상 현상을 이유로 자발적 교체했다.

LG에너지솔루션의 전극 코팅 공정 개선 이후 조사단은 별도로 실험을 진행했다.

이번 조사 대상 사업장에 공급한 배터리 모두 교체 범위에 포함됐다.

실험 이후 조사단은 "화재를 포함한 배터리 고장이 발생하지 않았으며, 분해분석 결과 전극코팅 이상현상 미발견"이라고 평가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미 선제적 자체 조사와 분석으로 발화요인으로 확인된 전극코팅 공정을 개선했다”며 “제품의 품질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ESS 산업 생태계 발전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SDI 측은 “실증 실험에서 화재가 재연되지 않아 지금으로선 명확한 원인 규명이 안됐다”며 조사 결과를 받아들이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조사단은 삼성SDI 배터리를 사용한 해남 ESS 운영기록에서 충전율 권고기준을 준수하지 않았고 배터리 내부가열 화재 실험에서 화재사고와 비슷한 운영기록을 확인했다.


강미선기자 msk524@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