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승 "LNG 호황에 환경장비 대량 수주…이미 작년 매출 수준"

조선해양 환경장비 기업인 일승은 올해 4월까지 누적 323억원 규모의 환경장비와 액화천연가스(LNG) 설비 등을 수주하는 실적을 올렸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약 200%에 달하는 실적이자 지난해 매출액의 97%를 이미 달성한 수준으로, 세계적인 LNG 호황에 환경장비를 대량 수주한 영향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올해 수주한 주요 설비는 발전선박용 LNG 재기화설비, 산업용 보일러,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 분뇨 처리장치 등이다.

특히 조선 업황이 크게 개선되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에 따른 육·해상 LNG 재기화설비 견적 문의가 늘고 있어, 앞으로 관련 수주 확대가 증가할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회사에 따르면 지난해 122억원 규모의 육상용 LNG 재기화설비를 초도 수주한 데 이어 이번 달 세계 최대 발전 선박 운용사인 카라데니즈 그룹에서 해상 LNG 재기화설비를 추가 수주해, 육상과 해상 LNG 재기화설비 제작 실적을 모두 갖추게 됐다.

또 최근 미국 괌 전력청과 SK가스 자회사인 울산지피에스 LNG 발전소에 설치될 SCR을 수주하기도 했다.

SCR은 복합화력발전소의 핵심 기자재인 배열회수보일러의 질소산화물 저감을 위해 설치되는 환경장비로, 친환경 기조가 이어짐에 따라 꾸준히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