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핀다

사진=핀다

핀다는 마이데이터를 접목한 '나의 대출관리' 기능을 개편했다고 28일 밝혔다.

핀다는 이번 개편을 통해 흩어진 금융 데이터를 연계한 자동화 계산 기능 추가와 대출 상환 계좌 연동을 추진한다. 대출 상환 계좌 연동은 상환일이 가까워졌을 때 계좌 잔액이 충분한지 등을 점검하고 알려주는 기능이다.

아울러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계산기'와 '여윳돈 계산기'도 리뉴얼 오픈한다. 고객이 직접 대출 정보를 입력하는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플랫폼에서 고객 금융 데이터를 활용해 계산 결과를 산출하는 식이다. 이로써 고객은 대출 내역을 기반으로 한 DSR 계산을 통해 대출을 추가로 받을 수 있는지, 여윳돈이 생겼을 때 어떤 대출부터 상환해야 이자를 절감할 수 있는지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박홍민 핀다 공동대표는 "고객이 주거래은행, 생활비, 대출 계좌 등 여러 금융기관에 다양한 계좌를 갖고 있으면 일일이 상환 계좌의 잔고 등을 확인하기 쉽지 않다"며 "핀다는 개인을 중심으로 파편화된 금융정보를 한 곳에 정리해 고객의 혼란을 줄이고 연체 관리와 효율적인 상환 플랜을 돕는 똑똑한 대출 관리 비서로서 역할을 하고자 한다. 앞으로도 대출 서비스 분야의 슈퍼애플리케이션(앱)으로 도약하기 위한 전략을 지속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핀다는 현재 국내 324개 금융사와 제휴를 맺고 대출 관련 서비스 및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