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I "청년 유입·소득안정 정책으로 어촌 부활 이끌어야"

위기를 맞은 어촌을 되살리기 위해서는 청년 유입과 소득 안정 등을 위한 정책이 뒷받침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은 국민의힘 하영제 의원실 등과 함께 27일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위기의 어촌, 부활을 위한 진단과 과제'라는 주제의 정책간감회를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TP) 가입,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유류비 상승, 지역 소멸 등 대내외 위기를 진단하고 소멸 위기를 맞은 어촌의 부활과 지역균형발전 차원의 국정과제 발굴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참석자들은 어촌 부활을 위한 시급한 정책과제로 청년 유입, 청년 관계인구증대, 소득안정, 일자리 창출, 삶의 질 향상, 규제 해결, 스마트 어촌사회 전환 등을 꼽았다.

김종덕 KMI 원장은 "어촌 문제는 장기적 소외가 누적된 결과로, 다가오는 국내외 도전과제에도 취약하다"며 "실제 해법을 찾는 선례를 만들고 이를 확산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정책적 관심, 재정 지원, 규제 완화 등 제도개선과 함께 이해 관계자의 인식 전환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또 "어촌 위기를 국회 차원에서 상시 논의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국제적인 협력체계에 대해서도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