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루스첨단소재는 유럽 최대 전기차 배터리 제조업체인 ACC와 전지박 중장기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솔루스첨단소재, 유럽 최대 배터리업체와 전지박 공급계약 체결

ACC는 프랑스 대표 에너지 기업인 토탈의 자회사 사프트와 글로벌 완성차 기업인 스텔란티스가 세운 전기차 배터리 합작사다.

솔루스첨단소재는 ACC에 2024년부터 2028년까지 5년간 2천억원 규모의 전지박을 순차적으로 공급하게 된다.

해당 물량은 솔루스첨단소재 헝가리 공장에서 생산돼 프랑스 두브린에 있는 ACC의 첫 번째 기가팩토리로 인도될 예정이다.

솔루스첨단소재는 자회사인 서킷포일 룩셈부르크(CFL)가 전수한 세계 최초의 전지박 개발 기술과 생산 노하우를 내세워 공급계약 체결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솔루스첨단소재는 헝가리에 유럽 유일의 전지박 생산공장을 갖추고 있다.

솔루스첨단소재는 ACC와 손잡고 전기차 배터리 핵심 소재 개발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이준욱 솔루스첨단소재 전지박 영업사업부 상무는 "유럽의 탄소중립 실현 본격화와 전지박 품귀 현상이 맞물리면서 솔루스첨단소재의 입지는 앞으로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