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규 행장, 美원전업체 뉴스케일파워 경영진 면담

한국수출입은행은 국내 기업의 해외 소형모듈원전(SMR) 사업 진출을 돕고자 미국 원자력발전 전문회사인 뉴스케일파워와 금융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26일 밝혔다.

수은에 따르면 방문규 행장은 지난 25일 수은 여의도 본점에서 존 홉킨스 사장 등 뉴스케일파워 경영진과 만나 미국 아이다호주에 건립 예정인 소형모듈원전 실증사업에 대한 금융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국내 기업이 뉴스케일파워와 공동으로 소형모듈원전 관련 제3국에 사업 진출을 할 때 필요한 금융지원을 수은이 제공하는 방안도 이날 논의됐다고 수은은 전했다.

소형모듈원전은 대형 원전의 원자로, 증기 발생기 등 주요 기자재를 하나의 모듈로 일체화한 300㎿ 이하의 소형 원자로이다.

뉴스케일파워의 소형모듈원전은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로부터 2020년 유일하게 설계 인증을 받았다.

GS에너지, 두산에너빌리티, 삼성물산은 이날 뉴스케일파워와 소형모듈원전 사업 개발을 공동으로 추진하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수출입은행, 소형모듈원전 해외사업 금융지원 논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