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구미 스마트그린산단 사업 수주…"에너지 자급자족 구현"

한국전력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단지공단이 발주한 구미 '스마트그린산단 에너지자급자족 인프라 구축사업'을 수주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사업은 기반시설 노후화로 전력 효율이 떨어진 구미 산업단지에 신재생 발전소와 통합 에너지 관리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친환경 에너지 자급자족이 가능한 '그린산단'으로 전환하는 프로젝트다.

한전은 민간 대기업 컨소시엄 2곳과 경쟁을 벌여 최종 선정됐다며 "한전이 보유한 세계 최고 수준의 '마이크로그리드' 구축 및 운영 기술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강조했다.

마이크로그리드는 제한된 지역에서 전력망에 IT 기술을 접목해 전력을 자체 생산·저장·소비하는 지능형 전력계통 체계다.

한전은 이 사업을 통해 산업단지형 마이크로그리도 표준 모델을 선도적으로 구현하고, 구축부터 운영까지 전 과정에서 모범 사례를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구미 산단 내 10MW(메가와트) 규모의 태양광 설비를 구축하고 배후의 수소·풍력 설비와도 연계한다.

에너지 효율화를 통해 아낀 전력을 확보해 공급하는 '네가와트'(Negawatt) 발전소도 설립한다.

한전 관계자는 "기계·전기전자 중심의 노후 산단을 국내 최대 신재생 집적단지로 탈바꿈시키고 구미형 일자리와 연계한 에너지 신산업 활성화를 추진해 지역기업의 혁신성장을 견인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