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삼성카드(30,900 -0.16%)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16.2% 증가한 1608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5일 공시했다.

소비심리 회복과 더불어 지난해 상품 체계를 재정립해 iD카드를 신규 출시하고, 개인화 마케팅을 강화해 고객 기반과 시장지배력을 확대해온 결과다.

총취급고는 37조119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4% 늘었다. 이 중 카드사업 취급고는 전년 동기 대비 14.5% 증가한 36조9059억원이다. 부문별로는 신용판매(일시불·할부) 32조2016억원과 금융부문(장·단기카드대출) 4조7043억원이다. 할부리스사업 취급고는 2140억원으로 집계됐다.

소비심리 개선으로 카드사업 취급고가 증가했다는 게 삼성생명 측 설명이다. 업종별로는 백화점, 인터넷쇼핑, 자동차, 여행 관련 업종에서 신용카드 이용금액 증가세가 뚜렷이 나타났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대내외 불확실성이 계속되고 가맹점 수수료율 인하, 대출 규제 강화, 기준금리 상승 등 카드업계를 둘러싼 환경이 녹록지 않다"며 "자산건전성 관리에 집중하는 한편 성장세를 이어가기 위해 고객, 상품, 채널 관점에서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전략을 발굴해 실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