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이 부산 월성맨션 소규모 재건축 사업을 수주했다. 이로써 쌍용건설은 1년 간 부산에서만 3곳의 정비사업을 수주했다.

25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쌍용건설은 지난 23일 부산 월성맨션 재건축 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 공사비는 약 579억원이다.

이에 따라 부산 연제구 연산동 1359-7번지 일원에 위치한 월성맨션은 지하 6층~지상 32층 1개동, 총 228가구의 '더 플래티넘' 주상복합 아파트로 탈바꿈할 전망이다.

오는 2023년 1월 건축심의 후 10월 사업시행인가와 관리처분인가, 2024년 10월 착공을 거쳐 2028년 2월 준공될 예정이다. 조합원분을 뺀 일반분양 물량은 189가구다.

월성맨션 재건축을 쌍용건설이 맡게 되면서 쌍용건설은 지난해 5월부터 부산에서만 총 3개의 정비사업을 수주하는 성과를 냈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수도권 대규모 리모델링 사업과 광역시 정비사업 투 트랙으로 수주에 뛰어든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향후 대규모 단지 리모델링은 물론 대도시 역세권 소규모 재건축까지 '더 플래티넘(The PLATINUM)'의 위상을 높일 단지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수주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쌍용건설은 재건축·재개발·리모델링 등 도시정비 분야에서만 총 30개 단지, 약 2만7천가구의 사업을 확보하고 있다. 금액으로는 약 4조3천억원 규모다.

특히 지난해에만 약 1조5,100억원의 수주고를 올렸다. 지난해 3월 경기도 광명철산한신아파트 리모델링 수주를 시작으로 5월에는 서울 송파 가락쌍용1차 리모델링과 부산 태광맨션 가로주택정비사업 두 곳을 수주했다.

이어 6월 경기도 안양 삼덕진주 가로주택정비사업, 9월 부산 온천제2공영 일원 가로주택정비사업, 10월 서울 홍은동 가로주택정비사업 등이 쌍용건설의 수주 곳간을 채웠다.
쌍용건설, 부산 월성맨션 재건축 수주…579억원 규모

방서후기자 shbang@wowtv.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