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가수 겸 배우 임창정(사진)이 이끄는 동명의 매니지먼트 회사가 지난해 매출 45억원, 영업이익 28억원을 거뒀다. 과거 사업 운영을 위해 본인의 히트곡 '소주 한 잔' 저작권을 팔았다고 밝힌 바 있는 임 씨의 법인이 전년보다 큰 폭의 실적 개선을 거둬 눈길을 끈다.

1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임 씨가 대표로 있는 법인 '임창정'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보다 152.7% 증가한 44억8500만원을 기록했다.

매출의 상당 부분을 매니지먼트 수입에서 벌어들였다. 지난해 연간 매니지먼트 수입은 158.5% 뛴 44억7500만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과 순이익도 큰 폭으로 개선됐다. 영업이익은 1487.8% 급증한 27억7400만원으로 집계됐다. 순이익의 경우 19억7200만원을 거둬 전년 9400만원 순손실 대비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임창정은 임 씨가 2016년 자본금 1억원을 들여 세운 회사로 지분은 모두 임 씨의 소유다. 매니지먼트 사업과 공연 이벤트 사업, 방송프로그램 제작 및 판매, 부동산 개발 등의 사업을 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소개했다.

임 씨는 최근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에 출연해 18살 연하 아내 서하얀 씨와 함께 회사를 운영하는 모습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방송에서 임씨는 회사에서 준비 중인 신인의 데뷔가 늦어지면서 본인의 히트곡인 '소주 한 잔'의 저작권을 팔았다고 고백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