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금융위원회가 ' 손해보험'(가칭)의 보험업 진출을 허가했다. 이로써 는 플랫폼 빅테크 기업(대형 정보기술기업)이 처음으로 보험업에 진출한 기록을 쓰게 됐다. 3745만명의 가입자를 보유한 거대 플랫폼 카카오페이가 보험시장에 출격하면서 국내 보험업계에 지각변동이 일어날지 주목된다.

금융위는 13일 정례위원회를 열어 카카오손해보험의 보험업 영위를 허가했다고 밝혔다. 카카오페이가 지난해 12월 1일 금융위에 디지털 손해보험사 설립을 위한 본인가를 신청한 지 약 4개월 만이다. 카카오손해보험의 자본금은 1000억원이다. 출자자는 카카오페이(60%)와 카카오(40%)로 구성돼있다.

금융위는 카카오손해보험이 △자본금 요건 △사업계획 타당성 △건전 경영 요건 등 인가 요건을 모두 충족했다고 판단했다. 카카오손해보험은 준비기간을 거쳐 이르면 올해 3분기 중에 영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동엽 금융위 보험과 과장은 "금융위와 금융감독원은 새롭게 설립되는 보험사가 소비자 편익을 높이면서도 보험산업의 경쟁과 혁신에 지속적으로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카카오페이가 금융위에 제출한 사업계획서에 따르면 카카오손해보험은 출범 초기 여행자 보험, 휴대전화 파손보험, 펫 보험 등 미니보험을 중심으로 고객 확보에 나선다. 증권사 출범 시 펀드부터 시작했듯이 초기 사업으로는 고객 접근이 쉬운 생활밀착형 보험에 힘을 쏟겠다는 전략이다.

아울러 또 다른 카카오 계열사인 카카오모빌리티 연계 택시안심·바이크·대리기사 단기보험, 카카오커머스 연계 반송 보험 등을 계획 중이다. 카카오톡·카카오페이를 통한 간편 가입, 플랫폼을 통한 간편 청구,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신속한 보험금 지급 심사 등 보험 전 과정에서 편의성 확대 사업을 추진한다. 미니보험 시장으로 업계 기반을 다진 뒤 자동차보험, 장기보험으로 사업을 점차 확대한다는 게 카카오페이의 구상이다.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는 "카카오페이가 금융에 대한 인식을 바꿔온 것처럼 새로운 디지털 손보사가 보험에 대한 인식을 다시 만들 것이라 기대한다"며 "기존 편견을 뛰어넘는 보험을 통해 금융 소비자 편익 증대 및 관련 산업 전반의 변화를 이끄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