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금융사 통합 앱 '모니모' 14일 출시
사진=삼성생명

사진=삼성생명

삼성생명(65,000 +0.93%), 삼성화재(201,000 +2.29%), 삼성카드(31,550 +0.80%), 삼성증권(34,600 +0.44%), 삼성자산운용 등 삼성 금융 5개사가 공동 브랜드 '삼성 금융 네트웍스(Samsung Financial Networks)'를 출범한다고 12일 밝혔다.

삼성 금융사들은 지난해 말 경영진, 임직원, 브랜드 전문가들이 참여한 공동 브랜드 개발에 착수한 바 있다.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중심으로 새로운 브랜드 전략에 대한 요구가 제기된 결과다. 삼성 금융의 공동 브랜드는 '삼성(Samsung)' 표기 아래 금융 협업을 의미하는 '금융 네트웍스(Financial Networks)'를 함께 넣어 금융사 간 시너지와 전문성을 제고하고 금융 생태계 확장의 비전과 의지를 표현했다.

삼성 금융사들은 각사별로 혼용해서 사용하던 기업 이미지도 금융 공동 브랜드에 맞춰 개편한다. 사별 옥외 간판과 명함, 홈페이지 등에 대한 교체를 진행하고 각사의 제품과 서비스에 적용되는 하위 브랜드와 자회사에 대한 개편도 순차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새 기업 이미지는 삼성 금융 통합플랫폼 '모니모'를 비롯한 추후 삼성 금융 협업물 등에도 적용할 방침이다. 삼성 금융사 통합 애플리케이션(앱) '모니모'는 14일 출시 예정이다.

삼성 금융사 관계자는 "이번 공동 브랜드 출범은 최근 전통 금융사들과 빅테크, 핀테크 간의 협력과 경쟁으로 금융산업의 경계가 무너지는 상황에서 전통 금융사들도 디지털 전환과 고객에 대한 새로운 서비스 혁신을 추구해야 한다는 판단 아래 추진됐다"며 "미래를 고민해 온 삼성 금융사들에 이번 협업이 새로운 도약의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