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종근당·메디에이지와 제휴
AI 기술로 건강검진 정보 분석
맞춤형 건강식품·운동 등 추천
SK C&C가 헬스케어 기업과 손잡고 ‘건강검진 데이터 기반 지능형 건강관리 플랫폼’을 선보인다.

SK C&C, 지능형 건강관리 플랫폼 만든다

SK C&C는 최근 건강관리 플랫폼 구축을 위해 아모레퍼시픽, 종근당건강, 메디에이지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올 상반기 출시 예정인 이 플랫폼은 ‘지능형 건강관리 서비스’를 표방하고 있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블록체인 기술에 기반해 사용자 건강 정보를 분석하는 것이 첫 단계다. 이렇게 확보한 개인별 건강 정보 기반으로 건강기능식품과 운동 콘텐츠를 추천해주고, 피부와 정신건강 관리 서비스 등도 제공한다.

지능형 건강관리 서비스 사용자가 앱에서 본인 인증을 하면 SK C&C가 최대 10년치 사용자 건강검진 결과를 한 번에 가져간다. 사용자가 건강검진 분석 자료와 자신의 생체 나이를 비교해 건강 상태 변화를 한눈에 확인해 볼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후 자신의 건강 상태에 맞춰 추천해주는 건강 상품과 운동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SK C&C의 역할은 서비스 플랫폼 구축과 운영이다. 헬스케어 데이터 분석 전문기업 메디에이지는 서비스 이용자가 제공하는 건강검진 결과 분석과 생체 나이에 기반한 건강 상태 분석을 담당한다. 아모레퍼시픽과 종근당건강은 이용자 건강 증진을 위한 건강기능식품과 피부건강 상품 등을 추천한다. 일정 기간 주어진 운동이나 걷기와 같은 건강 미션을 달성한 고객에게 축하 포인트, 마일리지, 할인 쿠폰 등을 부여하는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업계 관계자는 “데이터 활용에 대한 제약이 점점 더 줄어들고 있는 만큼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도 꾸준히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시장조사업체 글로벌마켓인사이츠는 세계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이 2020년 1481억달러(약 184조원)에서 2027년 4268억달러(약 530조원)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SK C&C는 지능형 건강관리 서비스로 축적한 데이터를 판매하는 데이터 거래 중개 서비스도 준비 중이다. 사용자는 데이터 제공에 대한 보상을 받을 수 있고, 기업은 각종 상품 개발 및 마케팅에 사용자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다.

김남영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