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임 3년만…사내이사 선임
교촌에프앤비㈜ 창업주 권원강 전 회장. 사진=한경 DB

교촌에프앤비㈜ 창업주 권원강 전 회장. 사진=한경 DB

국내 1위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11,450 +6.02%)의 창업주 권원강 전 회장(사진)이 3년 만에 회사로 돌아왔다. 권 전 회장은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되며 사실상 경영에 복귀했다. 교촌에프앤비는 조직 개편과 함께 SPC그룹 출신 윤진호 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교촌에프앤비는 30일 주주총회과 이사회를 열고 윤진호 사장(사진)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윤 대표는 미국 보스턴컨설팅그룹, 애경그룹, SPC그룹 등을 거친 전략과 마케팅 분야 전문가다.

윤진호 교촌에프앤비 대표이사. 사진=교촌에프앤비

윤진호 교촌에프앤비 대표이사. 사진=교촌에프앤비

교촌은 윤 대표 선임과 함께 조직 개편도 단행했다. 이번 개편으로 사업부별 대표 직책 전문 경영인을 두는 '5개 부문 대표, 1 연구원' 체제로 전환한다. 각 사업부를 총괄, SCM(공급망관리), 가맹사업, 디지털혁신, 신사업 등 사업 부문과 식품과학연구원으로 구성해 책임경영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는 설명이다. 윤 대표이사는 총괄부문 대표로 선임된다.

이을라 이날 교촌은 권 전 회장을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했다. 이에 따라 권 전 회장은 '친인척 갑질 논란'으로 대표이사직과 회장직을 2019년 모두 내려놓은 후 3년 만에 회사로 돌아왔다.

교촌에프앤비 측은 "권 의장이 경영에 직접 참여하지 않고 주요 사안에 대한 이사회 의견을 조율하는 역할에 집중할 예정"이라며 "이달 말 사내이사 임기가 만료되는 소진세 회장은 향후에도 회장직을 유지하며 주요 경영활동에 참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